YTN

네파, '독도지킴이' 서경덕 교수 고소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네파, '독도지킴이' 서경덕 교수 고소

2016년 04월 25일 23시 3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네파, '독도지킴이' 서경덕 교수 고소
이른바 '독도 지킴이'로 알려진 한국 홍보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기부 물품 195억 원어치를 빼돌린 혐의로 아웃도어 의류업체 네파로부터 고소당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네파가 서 교수와 재단법인 대한국인 관계자 등 3명을 횡령과 기부금품법 위반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네파는 또 의류 유통업체 P사 관계자 2명도 장물취득과 공갈미수 혐의로 함께 고소했습니다.

네파는 고소장에서 외국인 6·25 참전용사들에게 전달해달라고 기부한 아웃도어 용품 195억 원어치를 서 교수 등이 의류 유통업체에 헐값에 넘겼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YTN과의 통화에서 에티오피아에 전달하고 남은 기부품을 더 나은 곳에 활용하려 현금화하기로 네파 측과 합의했던 부분이라며, 횡령이 절대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