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도심 상가 지하에서 대마 재배해 판매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도심 상가 지하에서 대마 재배해 판매

2010년 06월 24일 11시 3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서울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도심 상가 지하에서 대마를 재배하고 판매한 혐의로 41살 박 모 씨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또, 이들에게서 대마를 구입해 판매하거나 흡연한 혐의로 29살 최 모 씨 등 18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박 씨 등은 지난 다섯 달 동안 경기도 성남에 있는 상가건물 지하에서 대마 52그루를 재배해 서울의 클럽 등지에서 모두 370여g, 800만 원 어치를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지하창고에 특수 조명과 환풍기 등 대마를 빠른 기간 안에 키우고 건조하는 장비를 설치해 놓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대마를 구입한 사람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김대근 [kimdaegeu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