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를 위한 무료 배달?...점주들 "가격 인상·폐업도 고민"

누구를 위한 무료 배달?...점주들 "가격 인상·폐업도 고민"

2024.06.18. 오전 05:3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배달 플랫폼들이 무료 배달 경쟁을 본격화하면서, 부담은 점주뿐만 아니라 소비자에게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점주들은 수수료 부담 때문에 소비자 가격을 올리지 않으면 폐업을 고민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호소하는데요,

황보혜경 기자가 치킨 프랜차이즈 점주들의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기자]
무료 배달 경쟁의 신호탄을 쏘아 올린 곳은 쿠팡이츠입니다.

지난 3월부터 멤버십 회원을 대상으로 무료 배달을 시작했습니다.

일주일 뒤, 배달의민족도 알뜰배달 무료 정책을 도입했습니다.

무료 배달 가게가 되려면 점주가 두 앱의 신규 요금제에 가입해야 하는데, 주문 한 건당 배민은 수수료 6.8%, 쿠팡이츠는 9.8%를 떼어갑니다.

배달비는 점주 부담입니다.

[황지웅 / 푸라닭치킨 점주협의회장 : 저희 입장에서는 그 배달료가 사라지는 게 아닙니다. 그 모든 배달 수수료를 저희가 다 부담하고 있는 겁니다.]

그렇다고 주문 대부분이 몰리는 배달 앱 사용을 포기할 수도 없습니다.

[피세준 / 굽네치킨 점주협의회장 : 정률제 수수료제이기 때문에 노력해도 똑같이 안 남아요. 비율을 보면 쿠팡·배민이 (주문의) 90%예요.]

이 때문에 배달 라이더 일을 병행하거나 아예 가게를 내놓기까지 하는 게 현실이라고 점주들은 호소합니다.

[피세준 / 굽네치킨 점주협의회장 : 무료 배달이 시작되면서 점주들의 폐업률도 조금씩 늘어나고 있고….]

[황지웅 / 푸라닭치킨 점주협의회장 : 저희 가게 배달이 없을 경우에는 라이더 일까지 같이해야지만 그 마진을 보전할 수 있는 거죠.]

그렇지 않으면 소비자 가격을 올려야 해 결국, 소비자들이 최종 부담을 떠안게 된다는 주장입니다.

[진정호 / bhc치킨 점주협의회장 : 배달 앱 사의 수수료 때문에 가격이 올라가는 형국이잖아요. 일반적인 상황이 아니에요. 이건 아주 불합리하고….]

최근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점주 30여 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배달 앱 신규 요금제에 반대한다는 응답이 100%를 차지했습니다.

배달 라이더들과 음식점주들은 오는 21일 배달 앱을 규탄하는 단체 행동에 나설 계획입니다.

배달의민족 측은 "무료 배달의 경우 고객들이 내는 부담을 배민이 담당하고 있다면서, 업주들에게 고객들이 내는 배달비를 전가하지 않는다"고 해명했습니다.

YTN 황보혜경입니다.


촬영기자;유준석
디자인;이나영



YTN 황보혜경 (bohk101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