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꼼수 딱 걸렸다"...몰래 용량 줄인 33개 제품 적발 [앵커리포트]

"꼼수 딱 걸렸다"...몰래 용량 줄인 33개 제품 적발 [앵커리포트]

2024.06.13. 오전 10:4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가격을 그대로 둔 채 용량이나 크기를 몰래 줄이는 것을 '슈링크플레이션'이라고 하는데요,

지난해부터 이 같은 '꼼수 인상'에 나선 제품이 30여 개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화면으로 함께 보시죠.

'슈링크플레이션'은 줄어든다는 뜻의 '슈링크(Shrink)'와 물가상승을 의미하는 '인플레이션'을 합친 말입니다.

기업이 판매가격을 올리는 대신 소비자 몰래 상품 크기나 용량을 줄이는 방식으로 단위 가격을 인상하는 것을 말하는데요,

한국소비자원이 백화점과 대형마트, 온라인몰 등 8개 회사가 제출한 상품정보와 가격정보종합 포털사이트 '참가격', '슈링크플레이션 신고센터'를 모니터링했습니다.

그 결과,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모두 33개 제품이 이전보다 용량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품목별로는 과자와 즉석식품 등 가공식품이 32개로 대부분이었고, 나머지 1개는 생활용품이었습니다.

적발된 상품 가운데 국내 제조 상품은 15개로 나타났는데요,

'오설록 제주 얼그레이 티백'은 전체 용량이 40g에서 30g으로 25% 감소했고,

'사조대림 안심 치킨너겟'은 540g에서 420g으로 22.2% 줄었습니다.

오뚜기 컵스프 3종(양송이·포테이토·옥수수)은 72g에서 60g으로 16.7% 줄어든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용량이 가장 크게 줄어든 제품은 해외 수입 상품인 비달 사의 '버블껌 막대사탕'이었습니다.

1개당 용량이 27.5g에서 20g으로 무려 27.3% 감소한 건데요,

이처럼 33개 제품 용량은 최소 5%에서 최대 27%까지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소비자원은 용량이 감소한 상품 정보를 참가격 웹사이트에 올리고, 상품 제조업체와 판매업체에도 자사 쇼핑몰 등에 정보를 제공하라고 권고했습니다.

또 소비자가 용량이 변경된 상품을 발견할 경우 소비자원 '슈링크플레이션 신고센터'를 통해 신고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영상편집: 김희정
디자인: 우희석


YTN 황보혜경 (bohk101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