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인세 1등' 삼성전자 올해는 법인세 한 푼도 안 내는 이유

'법인세 1등' 삼성전자 올해는 법인세 한 푼도 안 내는 이유

2024.04.23. 오전 08:3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법인세 1등' 삼성전자 올해는 법인세 한 푼도 안 내는 이유
YTN
AD
국내 기업 중 법인세를 가장 많이 내왔던 삼성전자가 작년 11조 원이 넘는 영업 적자를 봐 올해는 법인세 금액을 한 푼도 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세무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자회사까지 포함한 연결 기준 영업이익은 지난해 6조 6,000억 원이었다. 그러나 외국에 세금을 내는 해외 현지 법인이나 자회사 등을 제외한 별도 기준 영업이익은 11조 5,000억 원 적자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지난해 실적을 기준으로 올해 3월 납부하는 법인세 납부액이 0원이 됐다.

세무업계 관계자는 동아일보에 "삼성전자는 올해 법인세 중 일부를 미리 내는 중간예납으로 지난해 소액을 납부했으나 지난달 신고·납부 결과 법인세를 내지 않아도 돼 이미 냈던 금액도 이달 말 돌려받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1969년 창사 이후 1971년까지 영업 적자를 기록하고, 이후 재작년까진 계속 흑자를 기록해 왔다. 납부할 법인 세액이 없는 건 1972년 이후 52년 만이다.

반도체 경기가 얼어붙으면서 삼성전자뿐만 아니라 SK하이닉스도 올해 법인세를 0원으로 신고했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4조 6,700억 원(별도 재무제표 기준)의 적자를 봤다.

'법인세 납부액 1등'이었던 삼성전자가 납부를 하지 않게 되면서, 올해 전체 법인세 세수도 전년보다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법인세가 올해 77조 7,000억 원 걷힐 것으로 예상하는데, 이는 작년 예산안보다 27조 3,000억 (26%) 줄어든 수치다.

디지털뉴스팀 최가영 기자

YTN 최가영 (weeping07@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