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스마트폰 가장 비싸다…2029년까지 1위 전망

한국, 스마트폰 가장 비싸다…2029년까지 1위 전망

2024.04.23. 오전 08:3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한국, 스마트폰 가장 비싸다…2029년까지 1위 전망
AD
한국이 전 세계에서 스마트폰이 가장 비싸게 팔리는 나라 1위를 유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2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테크인사이트는 조사 대상 88개국 중 올해 스마트폰 평균판매단가(ASP)가 가장 높은 국가로 한국, 일본, 영국 순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테크인사이트는 오는 2029년까지 글로벌 스마트폰 매출과 ASP 전망에 관해 조사한 이번 보고서에서 한국이 조사 기간 내내 스마트폰 ASP가 가장 높은 국가 자리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은 지난 2021년 처음으로 일본을 제친 이후 스마트폰 평균판매단가가 가장 높은 나라에 자리하고 있다. 최근 몇 년간 삼성전자의 고가 폴더블 모델이 확산하고 아이폰의 가격 상승세가 이어진 것이 주요 원인이라고 이 업체는 설명했다.

반면 일본은 소니의 고가폰 판매 부진 등의 영향으로 최근 스마트폰 평균판매단가 상승이 제한적이라는 설명이다.

영국은 아이폰 판매 증가세 등으로 인해 올해 스마트폰 평균판매단가 3위 국가에 오를 것으로 보이지만, 2∼3년 안에 미국에 역전당할 것으로 전망됐다.

테크인사이트는 한국, 영국, 호주, 뉴질랜드, 싱가포르 등 17개국에서 올해 스마트폰 ASP가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울 것으로 예상했다.

디지털뉴스팀 이유나 기자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