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까지 오르나" 국내 먹거리 물가 상승률 OECD 3위

"언제까지 오르나" 국내 먹거리 물가 상승률 OECD 3위

2024.04.21. 오후 2:4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우리나라의 먹거리 물가 상승률이 OECD 회원국 가운데 3위를 차지할 정도로 가파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다른 주요 나라는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이 촉발한 인플레이션이 잦아들면서 정상 궤도에 들어섰는데 우리나라는 여전히 채소와 과일 중심으로 고물가가 계속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차유정 기자입니다.

[기자]
최근 물가 안정 대책에 힘입어 사과값은 다소 진정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번엔 배추, 양파 등 채솟값이 고공행진입니다.

좀처럼 잡히지 않은 먹거리 물가 상승세는 유독 우리나라에서 더욱 심각합니다.

지난 2월 우리나라의 먹거리 물가 상승률은 약 7%.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의 평균 상승률을 2년여 만에 추월했으며 관련 통계가 집계된 35개국 가운데 세 번째로 높습니다.

전 세계 식품 물가는 재작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로 급상승했다가 정상궤도에 들어서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사정이 다릅니다.

먼저 가뭄과 겨울철 한파 영향 등으로 과일·채솟값이 여전히 높습니다.

지난 2월 기준 과일값은 1년 전보다 38% 넘게 뛰면서 32년 만에 최대 폭으로 올랐습니다.

치솟는 원 달러 환율도 문제입니다.

고환율은 수입 원재료 가격을 끌어올려 가공식품 물가를 밀어 올릴 가능성이 큽니다.

게다가 이스라엘-이란 충돌 이후 불안한 국제유가는 전반적인 물가를 압박하고 있습니다.

[홍기빈 / 글로벌정치경제연구소장 : 지금 지정학적 리스크가 없어지지 않고 항존하는 상태가 돼요. 이렇게 되면 겨우 잡히려고 했던 인플레이션이 비용 쪽에서, 원가 쪽에서 다시 들썩이는 일이 벌어지면 이건 금리라든가 이런 것으로 조절할 수 있는 건 아니거든요.]

이런 가운데 최상목 경제부총리는 향후 공공요금 방향에 대해 현재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물가 불안정이 계속되면서 상반기 공공요금 동결 기조를 당분간 이어가겠다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정부는 하반기엔 물가가 안정화할 거라는 입장은 고수하고 있지만, 고유가 ·강 달러 등 변수에 따라 이런 전망에 빨간불이 켜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YTN 차유정입니다.



YTN 차유정 (chayj@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