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권위적이고 고집불통...직장인 절반 "나도 꼰대 될까 두렵다"

실시간 주요뉴스

권위적이고 고집불통...직장인 절반 "나도 꼰대 될까 두렵다"
우리나라 20대부터 50대까지의 성인 절반가량은 권위주의적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 이른바 '꼰대'가 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을 가지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시장조사 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전국 말 19~59세 직장인 남녀 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3 꼰대 관련 인식 조사' 결과를 보면 응답자들은 '꼰대'라는 단어를 매우 부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있었습니다.

'꼰대' 하면 생각나는 이미지에 대해서는 '권위적'이라는 중복 응답이 62%로 가장 많았고, '고집이 세다(58.7%)', '말이 통하지 않는다(53.7%)', '참견하기 좋아한다(44.2%)'는 응답 비율도 높았습니다.

꼰대인지 알아볼 수 있는 특징으로는 '굳이 안 해도 될 조언이나 충고를 한다(57.8%)', '요즘 젊은 애들이라는 말을 자주 한다(50.7%)', '그래도 옛날에 비하면 나아졌다는 말을 종종 한다(49.5%)'는 순으로 답했습니다.

꼰대 성향을 가늠할 수 있는 요소로는 말투와 가치관, 오지랖이 주로 언급됐지만, 나이를 택한 비율은 상대적으로 낮았는데, 응답자의 93.5%가 나이가 많다고 다 꼰대는 아니라는 데 동의했습니다.

응답자의 47%는 '나도 언젠가 꼰대가 될 것 같다'고 답했고, '꼰대가 될까 두렵다'는 응답 비율도 44.8%에 달했습니다.

꼰대가 되지 않기 위해서 필요한 태도를 묻자, '내 가치관이 틀릴 수 있음을 인정(56%)', '잘못된 부분을 고쳐 나가려는 태도(45%)', '나이나 지위로 대우받으려 하지 않는 태도(44.1%)' 순으로 답했습니다.




YTN 나연수 (ysn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