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7연속 금리 동결...올해 성장률 1.4% 유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한국은행이 이번에도 기준금리를 연 3.5%로 동결했습니다.

일곱 차례 연속 동결인데, 경기 회복세가 뚜렷하지 않은 점이 크게 고려됐습니다.

다만 경기가 완만하게 회복되고 있다며,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유지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이형원 기자!

기준금리부터 살펴보죠.

[기자]
시장 예상대로 연 3.5%가 유지됐습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올해 마지막 회의를 열고 금리를 동결했습니다.

지난 2월부터 시작한 금리 동결, 이번이 벌써 7번째인데요.

역시나 경기가 주효했습니다.

반도체를 중심으로 한 수출 회복세가 더뎌, 경기가 제대로 반등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또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 PF 부실 등 금융시장 불안도 여전해 금리를 올리기는 어려운 상황입니다.

그렇다고 금리를 내리기에는 이미 역대 최대치로 불어난 가계부채 부담이 컸습니다.

특히 석 달 연속 오름세인 물가를 자극할 수 있어 금리 인하에 신중할 수밖에 없는 겁니다.

여기에 한미 금리 차도 신경 쓰지 않을 수 없는데요.

2%p로 이미 역대 최대 차인 만큼 섣불리 먼저 금리 인하에 나서기는 어렵습니다.

이런 대내외 상황을 모두 고려해 기존 금리를 유지한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어떻게 결정했나요?

[기자]
올해 성장률은 기존 전망치를 유지했습니다.

지난 5월 성장률을 1.4%로 한 차례 낮췄었는데요.

이후 유지해온 전망치 1.4%를 이번에도 그대로 둔 겁니다.

수출 회복세가 더디기는 하지만, 그래도 큰 흐름에서 경기가 나아지고 있다는 점을 고려한 건데요.

하반기로 갈수록 경기가 개선된다는 정부의 '상저하고' 전망과 궤를 같이한 겁니다.

[앵커]
금융시장 반응은 어떤가요?

[기자]

예상과 다르지 않은 결정에 시장은 차분했습니다.

기준금리 동결이 사실상 예고됐던 만큼 시장에 이미 반영됐기 때문입니다.

오늘 코스피는 어제보다 0.31% 내린 2.512.11로 거래를 시작했습니다.

현재는 2510대에서 등락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코스닥 지수도 0.39% 떨어진 819.23으로 장을 열었는데요.

지금은 오름세로 전환해 827대에서 움직이고 있습니다.

원-달러 환율은 어제보다 0.9원 오른 1,290.5원에 거래를 시작한 뒤 현재도 1290원대에서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한국은행에서 YTN 이형원입니다.




YTN 이형원 (lhw9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