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한국형 LNG 탱크' 결함에 2천억 원 손실

가스공사, '한국형 LNG 탱크' 결함에 2천억 원 손실

2023.10.02. 오전 09:4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한국가스공사가 국내 조선사와 함께 개발한 한국형 LNG선 탱크가 결함으로 지난 4년간 2천억 원 가까이 손실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산업통상위 소속 국민의힘 양금희 의원은 한국형 화물창이 탑재된 LNG선 2척의 운항 중단으로 가스공사가 지난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입은 손실이 천973억 원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가스공사와 국내 조선 3사는 지난 2004년부터 개발비 197억 원을 투입해 LNG 운반선의 핵심으로 꼽히는 저장탱크 기술을 개발했으나 지난 2018년 결함이 발견돼 운항 5개월 만에 중단됐습니다.

양금희 의원은 선박 운항이 중단되면 가스공사가 LNG 도입을 위해 대체선을 투입하고 추가 비용이 발생한다며 이는 결국 가스공사의 매출원가 증가로 이어져 가스요금 상승의 원인이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YTN 박홍구 (hk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