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젤렌스키, 리튬광산 1곳 공동개발 제안"

원희룡 "젤렌스키, 리튬광산 1곳 공동개발 제안"

2023.09.18. 오후 6:0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정부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제안한 리튬 광산 공동 개발을 추진하기 위한 후속 작업에 돌입합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우크라이나에 리튬 광산 4곳이 있는데, 중부 광산 2곳은 미국이 개발하고 있고 나머지 한 곳을 한국이 개발했으면 좋겠다는 제안을 젤렌스키 대통령이 구체적으로 했다"고 소개했습니다.

나머지 리튬 광산 한 곳은 격전지인 동부 도네츠크와 가까워 안전 문제가 있습니다.

원 장관은 삼성물산과 현대건설 등 18개 공기업·민간기업과 민관 재건협력단을 꾸려 지난 13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젤렌스키 대통령을 만났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이 제안한 리튬 광산 공동 개발을 위해서는 정부의 사업성 검토 등이 필요합니다.

원 장관은 "10월 초 우크라이나 국회의원들이 방한해 후속 논의를 하기로 했고, 우리는 현지조사단을 파견해 진행해 보려고 한다"고 밝혔습니다.

원 장관은 사견임을 전제로 "만약 한국이 앞으로 100년 동안 쓸 수 있는 리튬을 개발해 광산 지분을 40% 정도 갖고 장기적으로 고정가격에 공급받을 수 있다면 지분과 재건사업 대금을 바꿀 수 있다는 생각도 한다"고 말했습니다.

원 장관은 "한국은 원전, 방산, 에너지, 조선, 건설, 제조업을 다 갖고 있기에 우크라이나가 우리와는 원스톱으로 모든 것을 이야기할 수 있다"며 "토털 경제 협력이 가능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민관이 함께 움직이는 게 한국의 특징이고, 이런 면에서 한국은 우크라이나가 믿으면서 빠르게 사업을 추진하는 파트너가 될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원 장관은 사우디아라비아 네옴 프로젝트에 대해선 "몇몇 기업의 수주가 거의 성사된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다음 달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등 10대 그룹 총수와 함께 사우디아라비아 방문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사우디의 초대형 신도시 사업인 네옴시티 수주를 위한 총력전으로 풀이됩니다.



YTN 이동우 (dw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