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파업 철회 압박 강화...업무개시명령서 송달 속도

정부, 파업 철회 압박 강화...업무개시명령서 송달 속도

2022.12.01. 오후 9:4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국토교통부가 업무개시명령서 송달에 속도를 내는 가운데 지휘부는 연일 파업으로 피해가 발생한 현장을 방문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2차 협상이 결렬된 이후 양측은 만날 약속도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최기성 기자입니다.

[기자]
원희룡 국토부 장관이 인천에 있는 한 시멘트 유통기지를 찾았습니다.

현장을 둘러본 뒤 업무개시명령서 송달에 속도를 낼 것이라면서 화물연대를 압박했습니다.

[원희룡 / 국토교통부 장관 : 끝까지 송달을 회피하거나 거부하거나 방해하는 것들을 선동하는 분들에 대해서는 아무리 소수라 할지라도 저희들은 끝까지 법적인 절차를 다 밟고 법이 정한 최고의 제재를 할 생각입니다.]

원 장관은 전날에는 서울 둔촌주공 아파트 재건축 현장을 찾아 불법 행위에는 엄정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업무개시명령서 수령 대상 시멘트 분야 운수종사자 2,700여 명 가운데 30%가 넘는 사람에게 명령서가 송달됐다고 국토부는 설명했습니다.

파업이 길어지면서 피해 상황도 커지고 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7일 동안 시멘트, 철강, 자동차, 정유 분야에서 출하 차질 규모가 1조 6천억 원이라고 잠정 집계했습니다.

합의점을 찾아야 사태를 풀 수 있지만 양측이 공식적으로 만난 건 두 차례뿐입니다.

총 대화 시간을 합쳐도 3시간도 되지 않아 안전운임제 등을 둘러싼 논의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국토부는 국가 경제에 차질을 빚고 있다면서 서둘러 파업을 철회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구헌상 / 국토교통부 물류정책관 : 대화가 다시 열리기 위해서는 집단운송거부를 철회하고, 그리고 안전운임제를 논의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나중에 화물연대를 포함해서 화주, 운송사 그리고 차주가 함께 화물 운송업계의 개선방향에 대해서도 논의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화물연대는 "오히려 산업계 피해를 키우는 주체는 국토부"라면서 "대화에 임하지 않고 시간만 끌다가 파업 대오가 와해하길 바라고 있는 것 같다"고 주장했습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대화에 나서야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이지만, 양측은 아직 3차 협상 날짜도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YTN 최기성입니다.




YTN 최기성 (choiks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