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계 막막" 이태원 소상공인...정부 특별 지원 확정

"생계 막막" 이태원 소상공인...정부 특별 지원 확정

2022.11.28. 오후 10:4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오늘(28일)로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지 한 달이 됐습니다.

정부는 지역 경기가 극도로 침체한 서울 용산구를 특별 재난 지역으로 선포했습니다.

이승윤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이태원 지역은 지난달 29일 발생한 참사로 생기를 잃어버렸습니다.

[서울 이태원 지역 식당 주인 : (유동인구가) 반의 반 정도(까지 줄어들었어요). 생활하시는 분들만 그냥 지나다니시는 것 같고, 데이트하러 오시거나 놀러 오시거나 그런 분들은 거의 못 본 것 같고….]

[서울 이태원 지역 상인 : 전체적으로 안 좋긴 하죠, 다. 코로나19 이후로 계속 안 좋았으니까…. (외국인 발길도 많이 끊겼어요?) 아무래도 옛날보다는 안 좋죠.]

급격한 상권 침체로 이태원 1동의 매출은 61.7%, 유동인구는 30.5% 감소했으며, 이태원 2동의 매출도 20.3% 감소했습니다.

정부는 서울 용산구를 특별 재난 지역으로 선포하고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피해에 대한 특별 지원 방안을 심의·확정했습니다.

용산구가 소상공인 피해 확인증을 발급하고, 지역 신용 보증 재단이 보증서를 발급하면, 영업 결손액도 피해 금액으로 인정해 시중 은행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됩니다.

또 소상공인 정책 자금 긴급 경영 안정 자금과 지역 신용 보증 재단 등 정책 자금의 금리와 보증료를 내리고, 보증 비율은 높이는 동시에, 대출 기한을 확대하며, 만기도 연장했습니다.

긴급 경영 안정 자금은 업체당 7천만 원까지 늘어나며, 고정 금리를 1.5%로 0.5%p 내리고, 대출 기한도 3년 거치 4년 분할 상환으로 늘립니다.

재해 중소기업에 대한 지역 신용 보증 재단의 특례 보증은 업체당 최대 2억 원까지 지원되며, 보증료를 고정 금리 0.1%로 우대하고, 보증 비율을 100%로 상향 조정합니다.

정부는 용산구청에서 '피해 사실 확인서'만 받아도 보증을 받을 수 있다며, 이번 특별 지원이 힘겹게 버티는 이태원 소상공인들의 경영난 해소에 도움이 되길 기대했습니다.

YTN 이승윤입니다.


YTN 이승윤 (risungy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