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스피, 연중 최저치 마감...美 '연준 쇼크' 여진 지속

실시간 주요뉴스

코스피, 2,290.00 마감(1.81%↓)…연중 최저치
미 연준 급격한 금리 인상 여파로 이틀째 하락
원-달러 환율 1,409.3원 마감…이틀째 1,400원대
10월 금통위, 0.5% 포인트 금리 인상 유력 전망
[앵커]
미국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쇼크가 이틀째 이어졌습니다.

코스피는 2개월여 만에 2,300선 아래로 내려가면서 연중 최저치를 기록했고 환율은 보합세를 보였습니다.

박병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 연준의 세 번째 0.75% 포인트 금리 인상 소식이 전해진 다음 날.

주식 시황판은 주가 하락을 알리는 파란색 일색입니다.

코스피는 전날보다 42.31 포인트, 1.81% 내린 2,290.00에 마감했습니다.

종가 기준 코스피가 2,300선 밑으로 내려간 것은 지난 7월 6일 이후 2개월여 만에 처음이며 연중 최저치입니다.

코스닥은 22.05 포인트, 2.93% 내린 729.36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이재선 / 현대차증권 투자전략팀 책임매니저 : 미 연준이 매파적 스탠스를 나타냄에 따라 달러 강세가 심화되고 그에 따라 금리 급등 부담에 우리나라 같은 경우도 환율이 1,400원을 돌파하는 등 외국인 수급에 어느 정도 부담으로 작용했습니다.]

환율은 전날보다 0.4원 내렸지만 이틀째 1,400원대를 유지했습니다.

다음 달 한국은행 금통위의 0.5% 포인트 금리 인상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이에 따라 이른바 '영끌'로 대출받은 청년층의 이자 부담이 심각할 것으로 보입니다.

물가 상승과 자본 유출을 막기 위해 큰 걸음으로 앞서가는 미 연준의 금리를 뒤따라가야만 하는 한은.

하지만 경기 침체와 취약 계층의 이자 부담 증가로 금리 인상 폭과 시기를 어떻게 정해야 할지 고심하고 있습니다.

YTN 박병한 입니다.


YTN 박병한 (bh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