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주담대 금리 6% 재돌파...집값 하락에 '영끌족' 비명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가 또 올라서 6%를 다시 한 번 돌파했습니다.

대출받아 집 산 사람들은 아파트값 하락에 이자 부담마저 가중되면서 고심이 더욱 깊어지고 있습니다.

박병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의 기준인 코픽스가 7월에 0.52%포인트 상승해 2.90%가 됐습니다.

이는 지난 2010년 1월 코픽스가 발표되기 시작한 이래 12년 6개월 만에 가장 큰 상승 폭입니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이 조달한 자금의 가중평균금리로, 코픽스가 오르면 은행이 더 많은 이자를 내야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은행들도 신규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에 오른 코픽스 금리를 즉각 반영했습니다.

KB국민은행과 NH농협은행의 변동금리 상단이 6% 가까이 모두 올랐고 특히 우리은행은 최고 6.11%에 달했습니다.

지난해 8월 연 3% 금리로 5억 원의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을 받았으면 지금까지 월 이자가 210만 원이었지만 이젠 266만 원이 되는 겁니다.

문제는 앞으로도 기준금리가 계속 오를 것이라는 점입니다.

[석병훈 / 이화여자대학 경제학과 교수 : 한국은행에서 남은 3번의 금융통화위원회가 있는데 베이비스텝(0.25%포인트 금리 인상) 세 번을 해서 연말에 기준금리가 약 3%까지 갈 것으로 예상되고 코픽스도 비슷한 수준으로 올라갈 것으로 보입니다.]

이른바 영끌로 집을 산 청년들에겐 하락하는 집값과 오르는 이자가 큰 부담입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인플레 시대에 대비하라고 충고했습니다.

[이창용 / 한국은행 총재 : 지금 세대는 인플레이션을 경험하지 못한 세대라 집을 살 때 3% 이자율로 돈을 빌렸다면 그것이 평생 그 수준으로 갈 것으로 생각했을 텐데 지금 경제 상황을 볼 때 그런 가정이 변할 수 있습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오는 25일 기준금리 인상을 결정할 예정인데, 0.25%와 0.50% 포인트 중 어떤 결정을 내릴지 주목됩니다.

YTN 박병한입니다.



YTN 박병한 (bh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