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수상한' 외화송금 7조 넘어...검사 확대 불가피

실시간 주요뉴스

우리·신한은행에서 대규모 외화송금 포착
은행 자체 검사 결과 의심거래 8.5조 원으로 확대
’김치 프리미엄’ 악용한 불법 거래 가능성 제기
[앵커]
시중 은행에서 대규모 자금이 해외로 송금된 사건의 파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파악된 금액도 애초 예상했던 7조 원을 훌쩍 넘어섰는데요,

금융감독 당국의 검사도 확대될 전망입니다.

조태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에서 포착된 대규모 외화송금,

당시 은행이 금융감독원에 보고한 규모는 우리은행 9천억 원, 신한은행 1조 6천억 원으로 모두 2조 5천억 원 규모였습니다.

하지만 금융감독원 조사 결과, 두 은행의 이상 거래는 4조 천억 원으로 대폭 늘었습니다.

은행권 전체의 의심 거래는 7조 원가량이었습니다.

[이준수 / 금융감독원 부원장 (지난달 27일) : 주요 점검 대상 거래 규모는 현재 금감원에서 두 개 은행에 대해서 검사 중인 거래를 포함해 53.7억 달러, 44개 업체 수준입니다.]

그런데 이게 전부가 아니었습니다.

은행이 자체 검사를 벌인 결과 의심거래는 모두 65억 4천만 달러, 8조 5천억 원으로 껑충 뛰었습니다.

이 가운데 상당수는 가상자산과 관련된 거래로 파악됐습니다.

은행과 거래하는 업체들이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에서 이체받은 자금을 무역법인에 모은 뒤 수입대금 지급 같은 이유를 들어 외국 법인으로 송금한 겁니다.

같은 가상자산이라도 외국보다 국내에서 비싸게 거래되는 이른바 '김치 프리미엄'을 노린 거래로 의심되는 배경입니다.

금융감독원은 일단 이번 주 안에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에 대한 검사를 마무리할 방침입니다.

또, 다른 은행에 대해서도 추가 검사를 진행한다는 계획이어서, 이상 거래 규모는 지금보다 더 커질 전망입니다.

YTN 조태현입니다.


YTN 조태현 (chot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