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4개월 연속 무역수지 적자...금융위기 이후 처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무역수지가 지난달에 또 적자를 이어가며 지난 4월 이후 넉 달 연속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넉 달 연속 적자는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4년 만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홍구 기자!

7월 수출입 동향이 나왔는데, 이번에도 적자군요?

[기자]
산업자원부가 발표한 7월 수출입 동향을 보면 수출은 지난해보다 9.4% 증가한 607억 달러로 집계됐습니다.

수입은 21.8% 늘어난 653억7천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이에 따라 무역수지는 46억7천만 달러 적자로, 지난 4월 이후 넉 달 연속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무역수지가 넉 달 연속 적자를 기록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있었던 지난 2008년 6월~9월 이후 14년 만에 처음입니다.

자동차와 반도체 등 주요 수출 품목이 호조를 보이며 수출은 역대 7월 가운데 가장 좋은 실적을 올렸지만, 에너지 가격이 오르며 수입이 더 늘어 무역수지가 적자 늪에 빠지게 된 겁니다.

원유와 가스 등 에너지 수입액만 185억 달러로, 전체 수입액의 28%를 차지하며 수입 증가세를 주도했습니다.

에너지 수입액은 지난해와 비교해 90.5%, 두 배 가까이 증가했습니다.

우리나라 수출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중국에 대한 수출은 지난해보다 2.5% 줄어든 반면, 미국에 대한 수출은 백억 달러를 기록하며 14.6% 늘었습니다.

정부와 무역협회 등은 대중국 수출 부진이 중국의 주요 도시봉쇄에 따른 일시적인 현상인지, 아니면 구조적인 문제인지, 살펴보기 위해 분석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YTN 박홍구입니다.



YTN 박홍구 (hk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