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매매도 전세도 어렵다...치솟는 대출금리에 '패닉'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최근 기준금리 인상 여파로 주택담보대출은 물론 전세자금 대출 금리까지 가파르게 오르고 있습니다.

대출을 끼고 집을 산 사람들은 불어나는 이자에 허덕이고, 집을 구해야 하는 사람들은 고금리의 벽에 부딪혀 난감한 모습입니다.

강희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019년 서울 개봉동에 집을 샀던 A 씨는 최근 치솟는 금리만 보면 머리가 지끈거립니다.

대출 3억 원을 껴서 집을 샀는데 당시 2%대 중반이었던 변동금리가 최근 4.8%까지 오른 겁니다.

한 달에 이자로 내는 돈만 100만 원.

가족이 함께 실거주하는 집이다 보니 이자를 계속 내는 것 외엔 마땅한 방법도 없습니다.

[A 씨 / 직장인 : 경기도 안 좋고 월급이 오른다거나 소득이 늘어나지 않는 시기인 것 같은데 금리가 계속 오르니까 가계에서 더 아껴써야 하고 더 힘든 느낌이 많이 있어요.]

이제 집을 구해야 하는 사람은 더 난감합니다.

애초에 매매는 포기하고 전세를 구하려 해도 이자가 무서워 대출받기가 쉽지 않습니다.

예비 신혼부부들이 모인 카페에도 비슷한 호소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B 씨 / 직장인 : 매매는 너무 비싸고 전세는 대출 다 받으면 월급 절반이 이자로 빠져나가는 수준이더라고요. 월급은 정해져 있는데 이자는 계속 오른다고 하니까 월세밖에 답이 없나 싶기도 하고….]

현재 주요 4대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변동형과 고정형 상단 모두 6%를 훌쩍 넘었습니다.

전세대출 금리도 12년 만에 6%를 돌파했습니다.

여기에 변동금리 기준 지표인 자금조달비용 지수, 코픽스는 지난달 역대 최대 폭으로 뛰었고, 7월엔 '빅스텝' 충격까지 반영될 예정입니다.

이런 속도면 올해 연말쯤엔 대출금리 상단이 8%를 넘어설 거란 전망이 나옵니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거의 14년 만입니다.

[성태윤 /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 : 현재 기준금리 인상 폭 그리고 물가상승률이 지속할 수 있는 상황, 한미금리 역전 상황 등을 반영하면 대출금리를 중심으로 한 (금리) 상승은 더욱 커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됩니다.]

고물가로 당분간 금리가 계속 오를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집을 사도 문제, 안 사도 문제라는 한숨 섞인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YTN 강희경입니다.



YTN 강희경 (kangh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