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중소기업 생존 위협받아...내년도 최저임금 동결해야"

실시간 주요뉴스

"중소기업 생존 위협받아...내년도 최저임금 동결해야"
중소기업계는 내년도 최저임금은 영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지불 능력을 고려해 동결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5년간 최저임금은 41.6%가 인상돼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감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우리나라는 주휴수당 제도가 있어 기업이 체감하는 최저임금은 이미 시간당 만1천 원 수준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최저임금이 과도하게 오르면 단순노동의 자동화 전환이 빨라져 일자리 상황이 어려워지고, 기업은 숙련 노동자의 임금을 추가로 인상하기가 부담돼 숙련공 확보도 어려워진다고 덧붙였습니다.




YTN 박홍구 (hk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