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루나 2.0 발행 강행...5대 코인 거래소 "상장 계획 없다"

실시간 주요뉴스

가상화폐 루나, 10만 원→1원 수준으로 추락
피해자들, 권도형 대표를 사기 혐의로 검찰 고소
권도형 대표 "루나 보유자에게 루나 2.0 제공"
가상화폐거래소 "루나 2.0 상장 계획 없어"
[앵커]
가상화폐 테라와 루나의 가격 폭락으로 50조 원이 사라진 가운데 개발자인 권도형 대표가 새로운 가상화폐 루나 2.0을 발행한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국내 거래소들은 새 코인을 상장해 줄 계획이 없고, 금융 당국도 국내 거래소의 신중한 대응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박병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가상화폐 루나는 지난 1일까지만 해도 10만 원대에 거래되다가 6일쯤 가격이 급격하게 떨어지기 시작했고, 9일부터 99% 넘게 폭락하며 1원 수준이 됐습니다.

이에 따라 국내에만 20만 명이 넘는 루나 투자자들이 큰 피해를 봤습니다.

피해자들은 권도형 대표를 사기와 유사수신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하지만 권 대표는 루나 제국의 부활을 외치며 새로운 가상화폐인 루나 2.0 발행을 강행했습니다.

테라와 루나 가상화폐를 가진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투표 결과, 찬성 65.5%로 발행 계획이 통과됐다는 겁니다.

권 대표는 루나 2.0을 기존 루나 보유자들에게 지급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가상화폐 글로벌 시장에 큰 충격을 준 권 대표의 제안에 비판 목소리가 높습니다.

[박성준 / 동국대 블록체인센터장 : 루나 2.0을 또다시 발행해 피해자 보호 대책을 한다는 것은 가상화폐 시장에 대한 인식을 더욱 더 악화시키는 굉장히 안 좋은 방식이라고 생각합니다.]

루나 사태로 정부 당국에서 가상화폐 규제 움직임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거래소들은 루나 2.0 상장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미 국내 5대 가상화폐 거래소는 루나 거래를 지원하지 않고 있습니다.

금융 당국도 루나 2.0에 대한 신중한 대응을 촉구한다며 압박 강도를 높이고 있습니다.

YTN 박병한입니다.


YTN 박병한 (bh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