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아파트값 양극화 심화...고가-저가 격차 역대 최대

실시간 주요뉴스

아파트값 양극화 심화...고가-저가 격차 역대 최대
새해 들어 아파트 매매와 전세 시장 모두 양극화가 역대 최대로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국민은행 자료를 보면 이번 달 전국 아파트 5분위 배율은 매매 9.9, 전세 7.7로 집계돼, 2008년 12월 관련 조사를 시작한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5분위 배율은 주택을 가격에 따라 5등분해, 상위 20% 평균 가격을 하위 20% 평균 가격으로 나눈 값으로, 수치가 클수록 양극화가 심하다는 뜻입니다.

이번 달에 전국 하위 20% 아파트값은 평균 1억 2,400만 원으로 한 달 전보다 84만 원 떨어졌지만, 상위 20%는 12억 1,300만 원으로 나타나 사상 처음으로 12억 원을 넘어섰습니다.

전셋값 역시 전국 하위 20%는 소폭 하락한 8,800만 원, 상위 20%는 1,360만 원 오른 6억 7,700만 원이었습니다.

이는 이미 많은 규제를 받아온 초고가 주택과 달리, 하위 주택은 대출 규제와 기준금리 인상 등에 직격탄을 받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YTN 조태현 (chot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