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늘핫키워드] 스타벅스 리유저블컵 대란...대기 시간만 1시간

실시간 주요뉴스

오늘 아침 출근길, 사람들이 가장 관심 있는 이슈는 무엇일까요?

매일 아침 관심이 높은 키워드를 골라 전해드리는, 오늘 핫 키워드 시간입니다.

래디백 대란 등 이벤트 때마다 난리가 났던 스타벅스가, 이번엔 이벤트로 제공된 다회용 컵, '리유저블 컵'을 받으려는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뤘습니다.

스타벅스 커피 코리아는 어제 하루 동안 '리유저블 컵 데이'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음료를 주문하면 스타벅스 50주년 기념 디자인이 그려진 다회용 컵을 제공하는 행사였는데요.

소비자들이 매장에 붐비고, 애플리케이션 주문도 대기자가 수천 명까지 몰려서, 주문한 음료를 받기 위해 1시간 넘게 대기하기도 했습니다.

중고마켓에는 곧바로 받은 컵을 되파는 리셀러들이 대거 등장했고요,

행사 내용을 모르는 일부 고객이 컵을 쓰레기통에 버리고 가자 이를 주워가는 사람이 있었다는 후기도 등장했습니다.

일회용 컵 사용을 절감하고 친환경 메시지를 전달할 의도였다지만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하지 않았다는 지적도 나오는데요.

인터넷에선 "친환경을 핑계로 한 장삿속, 위장 자연주의다" "이 시국에 적절한 이벤트인가. 사람 몰릴 걸 정말 몰랐나"라며 눈살을 찌푸리는 사람이 많았습니다.

우리나라의 자살률이 또다시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회원국 중 1위를 기록했습니다.

OECD 평균의 2배를 넘어 3년 연속 1위라는 불명예를 안았습니다.

어제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사망원인통계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하루 평균 36.1명이 극단적 선택을 했습니다.

인구 10만 명당 25.7명으로, 전년 대비 4.4%가 줄었습니다.

하지만 자살률은 OECD 평균의 2배가 넘어 가장 높은 수준인데요.

특히 젊은 층의 상황이 심각합니다.

40대 이상은 감소했지만 30대 이하에선 크게 증가해서 사망 원인의 1위가 극단적 선택이었습니다.

누리꾼들은 "가장 불편한 1위다" "우리나라는 경제적으로는 잘사는 나라지만, 사람이 못사는 나라다"며 씁쓸한 결과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강화된 방역지침 속에 등산도, 여행도 조심스러운 가을인데요.

나무들도 눈치를 보는 걸까요

올해 단풍 절정 시기가 지난해보다 3일 정도 늦을 것으로 보입니다.

산림청 국립수목원이 올해 국내 주요 산림의 단풍 절정 시기 예측 지도를 내놨는데요.

전국적으로 지난해보다 3일 늦은 다음 달 26일 정도에 단풍이 가장 화려하게 물들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기후 변화의 신호이고 식물 생장의 리듬이 바뀌는 증거라는 분석인데요.

지리산은 국내 주요 산 중 가장 이른 다음 달 20일쯤, 설악산, 계룡산, 속리산, 내장산 등은 23일 전후에, 한라산은 가장 늦은 11월 4일 정도에 가장 짙은 색을 띌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달 중고 김치 냉장고에서 현금 1억여 원이 발견된 사건 기억하시나요?

한 달 반 만에 돈의 주인이 누군지 밝혀졌는데, 본인에게는 결국 돌려주지 못하게 됐습니다.

지난 8월 초 제주도에 사는 A 씨는 온라인으로 중고 김치냉장고를 구매했습니다.

냉장고를 청소하다가 바닥에 붙어 있는 현금 뭉치를 발견했는데요.

5만 원권 2,200장, 무려 1억1천만 원이었습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봉투에 적힌 필적과 지문, 함께 발견된 약 봉투 등을 분석해서 주인을 찾았는데요.

안타깝게도 지난해 9월 이미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발견된 현금은 유족에게 전달할 예정인데, 냉장고에서 돈을 발견한 A 씨는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이고 유족에게 돈을 찾아준 것만으로도 감사하다는 입장입니다.

누리꾼들은 "신고하기가 쉬우면서도 어려운 일인데, 나였다면 어땠을까" "아직 우리 사회가 건강하다는 신호다" "복 많이 받으실 겁니다"라며 훈훈하다는 반응이 많았습니다.

지금까지 오늘의 핫 키워드였습니다.

YTN 임지웅 (limjw509@ytn.co.kr)
영상편집 : VJ 김해선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