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대신 '로봇 개'가 공장 순찰한다...기아 광명공장 시범 운영

사람 대신 '로봇 개'가 공장 순찰한다...기아 광명공장 시범 운영

2021.09.17. 오전 10:0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현대차그룹이 세계적인 로봇기업 보스턴 다이내믹스와 함께 만든 '공장 안전 서비스 로봇'이 기아 오토랜드 광명에서 시범 운영에 들어갔습니다.

'공장 안전 서비스 로봇'은 로봇 개 '스팟'에 현대차그룹이 개발한 '인공지능 프로세싱 서비스 유닛'을 탑재해 완성했습니다.

이 로봇은 출입구 개폐 여부와 고온 위험, 외부인 무단침입 등을 감지할 수 있으며, 인공지능 기반 내비게이션을 통해 정해진 순찰 영역을 자율적으로 이동합니다.

또 원격 조종이 가능하고, 로봇의 시선으로 현장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도 있습니다.

현대차는 '공장 안전 서비스 로봇'이 근무자들이 퇴근한 새벽 시간에 정해진 영역을 자율적으로 점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기아 오토랜드 광명을 시작으로 데이터를 축적하고 새 기능을 보강해 다양한 산업현장에 투입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YTN 이지은 (jelee@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