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고급차, 2025년부터 전기차만 출시...부품업계 미래차 전환 '발등의 불'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국내 고급 자동차 시장에서 내연기관차의 종말이 예상보다 훨씬 빨리 다가오고 있습니다.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인 제네시스가 오는 2025년부터 모든 신차를 전기차로만 내놓겠다고 선언해 내연기관 위주인 자동차 부품업체들이 생존 위기에 몰렸습니다.

이광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제네시스가 올해 안에 내놓을 첫 전용 전기차 모델인 GV60입니다.

순수 전기차 플랫폼 기반이어서 기존 내연기관차와는 사뭇 다른 디자인과 내부 공간을 갖췄습니다.

[장재훈 / 현대자동차 사장 : 제네시스는 배터리 전기차와 수소 전기차를 통해 완전한 전동화 시대를 이끌어갈 것입니다. 2025년 이후 모든 신차는 순수 전기차로 출시합니다.]

제네시스는 전기차 라인업을 완성하는 2030년쯤 내연기관차는 아예 팔지 않을 계획입니다.

주요 국가들이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친환경차 보급에 박차를 가하면서 국내에서도 전기차 전환 속도가 더욱 빨라졌습니다.

유럽연합은 2035년부터 내연기관 차량 판매를 금지하고, 미국은 2030년부터 전체 신차 판매의 절반을 전기차로 채웁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지난달 6일) : 제가 오늘 2030년까지 판매되는 모든 승용차의 50%를 전기차로 만들겠다는 행정명령에 서명했습니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자동차 부품업계가 완성차의 전동화 전환에 보조를 맞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4천2백 개가량의 부품기업이 엔진과 내연기관 전기장치 등 사업 재편 필요성이 큰 분야에 머물러있기 때문입니다.

부품업계 전체의 절반가량인 11만 명에 육박하는 일자리가 위협받는 것입니다.

사업 재편에 실패할 경우 900개 부품기업이 시장에서 퇴출당할 것으로 우려됩니다.

[이항구 / 한국자동차연구원 연구위원 : 부품업체가 인력이나 투자 이런 쪽에 상대적으로 지연돼 있는데 여기에는 인력수급 계획도 아직 우리가 치밀하지 못하고 또 투자부담도 가중되고 있기 때문에 결국 부품업체로서는 발등의 불로 볼 수밖에 없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부품기업 천 개를 미래차 기업으로 전환시키기로 하고 연구개발비와 자금 조성, 인력 양성 등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핵심 인력인 소프트웨어 분야 엔지니어들이 천 명가량으로 크게 부족한 게 현실이어서 부품업체들의 미래차 전환이 더디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YTN 이광엽입니다.

YTN 이광엽 (kyuplee@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