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417명| 완치 12,178명| 사망 289명| 검사 누적 1,402,144명
코로나 사태로 기업 가계, 75조 원 추가 대출
Posted : 2020-05-31 11:55
기업·가계, 2월∼4월 중 은행 대출 75조 새로 받아가
올해 2월∼4월 대출 증가액, 지난해 동기에 비해 3.4배
3개월간 기업 대출 51조 원↑…지난해 동기 대비 4배 이상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코로나19 사태 이후 2월부터 4월까지 3개월간 기업과 가계가 은행에서 75조 원 이상의 대출을 새로 받아갔습니다.

기업과 가계가 대출로 연명한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는데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박병한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기업과 가계가 은행에서 빌린 돈이 75조에 달한다고 하죠?

[기자]
네, 코로나19 사태로 매출 하락과 수입 감소에 고심하던 기업과 가계가 결국 은행으로 달려갔습니다.

한국은행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되기 시작한 2월부터 4월까지 석 달 간 기업과 가계가 은행에서 새로 빌린 돈이 75조 4천억 원에 달합니다.

1월 말 기준 877조 5천억 원이었던 기업 대출이 4월 말 929조 2천억 원으로 늘어났고 가계 대출은 892조 원에서 915조 7천억 원으로 늘어났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 기업과 가계의 은행 대출 증가액이 21조 9천억 원에 그친데 비하면 올해 대출 증가 폭은 1년 전 대비 3.4배에 달합니다.

4월 말 기준 기업 대출액은 1월 말 대비 51조 7천억 원 늘어나 지난해 같은 기간 대출증가액 12조 원과 비교하면 4배 이상입니다.

대기업 대출이 21조 7천억 원, 중소기업 대출이 29조 9천억 원이고 이중 자영업자 대출이 16조 8천억 원입니다.

가계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23조 7천억 원 상당의 대출을 은행에서 새로 받아 갔고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출 증가액 9조 9천억 원에 비하면 2배 이상 수준입니다.

3개월간 경제주체들이 갚아야 할 대출을 갚지 못해 만기를 연장하거나 상환을 유예하는 조치를 받은 대출도 16만9천 건에 달하며 자금 규모로는 34조 9천억 원에 달합니다.

금융 전문가들은 경제주체가 대출로 버티는 상황이 더 길어질 것으로 전망하면서 결국 대출 연체나 금융사들의 신용등급 하락 등의 문제가 나타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