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북러 밀착, 심각한 우려"...45일 만의 한일 정상회담

尹 "북러 밀착, 심각한 우려"...45일 만의 한일 정상회담

2024.07.11. 오전 07:4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하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은 러시아와 북한이 조약 체결과 군사 밀착으로 동아시아는 물론 글로벌 안보에 심각한 우려를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현지시각 10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최근 북러 밀착을 지적하며, 지난해 한미일 정상회의가 열렸던 캠프 데이비드 협력이 얼마나 중요한 것이었는지 보여준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한일 양국이 나토 회원국들과 공조하며 북대서양의 안보가 결코 동북아의 안보와 분리될 수 없다는 것을 우방국들의 단합된 대응으로 확인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한일 정상회담은 지난 5월 한일중 정상회의 이후 45일 만에 열렸습니다.




YTN 권남기 (kwonnk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