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영수회담' 전 尹 압박...與, 금주 비대위 논의 주목

野, '영수회담' 전 尹 압박...與, 금주 비대위 논의 주목

2024.04.21. 오후 1:5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윤석열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첫 영수회담을 앞두고 야권에선 정국 주도권을 쥐기 위해 이 대표가 강경한 태도로 회담에 나서야 한다는 요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내일 당선자 총회에서 총선 참패를 수습할 비상 지도부 구성을 논의하는데, 방향을 놓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준엽 기자!

[기자]
네 국회입니다.

[앵커]
영수회담 준비 상황부터 전해주시죠.

[기자]
민주당은 천준호 당 대표 비서실장 등을 소통 창구로 용산 대통령실 측과 일정과 의제, 배석자 등을 조율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최근 물가 상황과 함께 이재명 대표가 내건 총선 공약인 '전 국민 1인당 25만 원' 민생회복지원금이 대표적으로 논의 테이블에 올라올 것으로 보입니다.

대통령실이 내각 인적 쇄신을 놓고 고심을 이어가는 가운데, 국회 인준을 위해 야당의 협조가 절실한 국무총리 인선 문제도 의제가 될지 주목됩니다.

당 대표실 관계자는 YTN에 정치 복원이 본질이라고 강조하며 국정 기조만 바뀐다면 인사에 대해선 폭넓은 수용도 가능하다는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당내에선 초선 의원들을 중심으로 향후 정국 주도권을 쥐기 위해 이 대표가 강경한 태도로 회담에 임해야 한단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이정문 의원은 SNS에서 국면전환용 쇼가 아니라면, 채 상병 특검법과 이태원 참사 특별법 등 국민적 관심 사안에 대한 논의도 가감 없이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김용민 의원도 총선 민심은 협치가 아니라 책임정치가 우선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다만 5선 고지에 오른 김태년 의원은 일회성 이벤트가 아닌 소통과 협치의 담대한 시작이 되길 바란다고 밝히는 등 대화의 물꼬를 트는 데 의미를 두기도 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은 비대위 구성 논의도 이번 주 본격화하죠?

[기자]
네, 국민의힘은 내일 22대 총선에서 당선된 108명을 참석 대상으로 지난 16일에 이어 두 번째 당선자 총회를 열고 비상 지도체제에 대한 논의를 이어갑니다.

당내에선 당 혁신을 위해 전권을 쥔 '혁신형 비대위'로 갈 것이냐 전당대회 준비만을 위한 '관리형 비대위'로 갈 것이냐 등을 놓고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데요.

친윤석열계나 영남권 당선자들은 비대위는 징검다리이고, 조기 전당대회까지 당을 관리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는 입장에 무게를 싣고 있습니다.

현재 당 대표 권한대행인 윤재옥 원내대표가 그대로 추인을 받아 관리형 비대위를 이끄는 안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윤상현 의원 등 수도권 일부 당선인들은 이번 기회에 당 체질을 개선할 것을 요구하며 혁신형 비대위 필요성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특히, 원외 조직위원장들이 강한 쇄신 요구와 함께 혁신형 비대위뿐 아니라 집단지도체제나 전당대회 규칙 개정 등 다양한 요구를 쏟아내면서 윤 원내대표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여기에 채 상병 특검법 처리와 관련한 야당의 압박 수위도 높아지고 있어서 남은 21대 국회 원내 운영을 맡아야 하는 윤 원내대표로서는 부담이 작지 않은 상황입니다.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과 홍준표 대구시장이 선거 패배 책임론을 두고 설전을 이어가는 등 당내 의견 충돌도 잇따르면서 혼란이 이어지는 분위기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