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질서 있게 추진" 사퇴론 일축...이낙연-이상민 회동

김기현 "질서 있게 추진" 사퇴론 일축...이낙연-이상민 회동

2023.12.11. 오후 3:5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국민의힘 혁신위원회가 최종 보고로 공식 활동을 마무리한 가운데, 김기현 대표는 혁신안이 질서 있게 추진되도록 하겠다면서도 '사퇴설'을 비롯한 거취에 대한 입장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신당 창당'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는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민주당을 탈당한 이상민 의원과 만나는 등 보폭을 넓히고 있습니다.

국회 연결합니다. 강민경 기자!

[기자]
네, 국회입니다.

[앵커]
오늘 조기 해산하는 국민의힘 혁신위가 당 최고위원회에 종합 혁신안을 전달했고, 김기현 대표도 입장을 냈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박성중 혁신위원이 혁신위를 대표해서 오후 2시에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혁신위 활동을 최종 보고했습니다.

친윤, 지도부, 중진 의원들의 험지 출마 등 이른바 '희생 요구' 안건 등이 보고됐습니다.

이에 앞서 김기현 대표는 회의 모두발언에서 혁신위의 소중한 결과물이 조만간 구성될 공천관리위원회 등 당의 여러 공식 기구에서 질서 있게 반영되고 추진되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거취 결단을 포함한 희생 요구에는 이렇게만 답했습니다.

[김기현 / 국민의힘 대표 : 저를 비롯한 우리 당 구성원 모두는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모든 기득권을 내려놓고 사즉생의 각오와 민생과 경제를 살리라는 국민의 목소리에 답해나갈 것입니다.]

정작 당 안팎에서 관심이 집중된 내년 총선 출마 여부, 당 대표 거취 문제에는 이번에도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는 않았습니다.

'당 대표 사퇴설' 등을 사실상 일축한 것이란 해석이 나옵니다.

이런 상황에서 '혁신위 조기 해산'에 대해 '비주류'를 중심으로 지도부가 책임져야 한다는 당내 목소리는 커지고 있습니다.

안철수 의원은 SNS에서 이대로 가면 내년 총선에서 55석에서 60석만 나올까 두렵다며, 김 대표가 총선 승리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지도부 내에서도 김병민 최고위원은 혁신위의 희생 요구에 지도부 중 누가 대체 답을 내놓았느냐며, 김 대표의 정치적 결단을 에둘러 압박했습니다.

물론, 이들이 혁신을 볼모로 권력 투쟁을 하려 한다며, 지도부를 옹호하는 목소리도 적잖습니다.

배현진 의원은 명분 없이 떠드는 인사들을 과감히 정리하라며, 수도권에 활기를 불러올 수 있는 새로운 인사와 전략으로 총선의 수레바퀴를 굴려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강민국 의원도 당이 단일대오로 나아가야 할 시점에 오직 '정치적 셈법'만 고려해 당의 단합을 방해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 같아 유감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앵커]
이번엔 민주당 상황 짚어보겠습니다.

'신당 창당' 가능성이 거론되는 이낙연 전 대표가 민주당을 탈당한 이상민 의원을 만났군요?

[기자]
이낙연 전 대표는 서울 종로구 자신의 사무실에서 무소속 이상민 의원을 만났습니다.

두 사람은 회동에서 한국 정치의 문제점에 대해서는 공감대를 이뤘지만, 신당 창당이나 정치적 연대 등까지 대화가 진전되지는 않았다고 이 의원이 전했습니다.

[이상민 / 무소속 의원 : 이낙연 (전) 대표는 그런 소명감을 가지고, 힘들지만 한국 정치를 바로잡는 데 역할을 하시겠다, 이런 말씀을 했어요. 주로.]

이 전 대표가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와 만날 수 있다고 시사한 데 이어 '탈당파'인 이 의원과 만난 것은 '신당 창당' 가능성을 숨기지 않는 상황에서 함께할 수 있는 세력의 폭을 넓히려는 행보로 읽힙니다.

이 전 대표 움직임에 대해 '친명계'를 중심으로는 지난 대선 경선 불복이라는 원색적 비난까지 나왔습니다.

김민석 의원은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전 대표를 겨냥해 힘을 모아야 할 시기에 집중하지 않고 당내 문제에 비난을 돌리는 것은 굉장히 나쁜 구태정치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전 대표 말고도 문재인 정부에서 국무총리를 지낸 정세균 전 총리의 행보도 주목받고 있는데요.

정 전 총리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김영주 국회부의장 출판기념회에 참석했는데, 아직 당내 상황에 대한 입장을 직접 밝히진 않고 있습니다.

이 전 대표 행보에 이재명 대표 등 지도부는 이렇다 할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정 전 총리 등과 이 대표 회동 추진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이 전 대표와 정 전 총리, 그리고 김부겸 전 총리의 이른바 '3총리 연대설'까지 나오면서 당의 내홍 불씨가 커지는 상황에서 이 대표가 직접 진화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강민경 (kmk02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