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장사정포 킬러' KTSSM...압록강변까지 사거리 늘린다

'北 장사정포 킬러' KTSSM...압록강변까지 사거리 늘린다

2023.10.03. 오전 05:3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군이 '장사정포 킬러'라고 불리는 케이티즘(KTSSM)-Ⅱ 개발에 착수합니다.

북한 최북단 압록강 변까지 도달하는 사거리로, 고도화되는 북한의 도발 위협에 대한 대응 능력이 대폭 강화될 전망입니다.

임성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010년 11월 북한은 서해 연평도에 포 170여 발을 퍼붓는 도발을 감행했습니다.

갱도에서 후진해 사격한 뒤 다시 갱도로 은폐하는 장사정포가 주 무기였습니다.

이에 대응해 군은 지하 갱도 안 진지 자체를 파괴할 수 있는 전술 지대지 유도무기, 케이티즘(KTSSM)을 개발했습니다.

일명 '장사정포 킬러'라고 불리는 케이티즘은 관통형 열 압력 탄두로 지하 수 미터를 관통하는데,

지난 5월 시험 발사에서는 연달아 쏘아 올린 미사일이 120㎞ 이상 떨어진 표적을 명중하는 정확성을 자랑했습니다.

[양욱 / 아산정책연구원 연구위원 : 현무-2 탄도미사일의 기술을 활용해 고폭탄이나 혹은 크러스터 탄 등 다양한 탄두로 적 진지, 지휘부를 관통할 수 있는 벙커 버스터 탄도미사일로 평가되며, 정확도가 원형공산오차 수 m 이내로 매우 정밀한 타격이 가능합니다.]

군 당국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사거리와 관통력을 향상한 케이티즘-Ⅱ 개발에도 착수했습니다.

기존 180㎞ 사거리를 300㎞ 이상으로 늘려 최북단 압록강변까지 사정권에 두겠다는 겁니다.

고정진지가 아닌 이동식발사대(TEL)에서 운용할 수 있도록 설계해 기동성과 생존 가능성도 높인다는 계획입니다.

기존 케이티즘의 장점을 살리면서 북한 전역에 도달할 수 있어 종심의 적 지휘소와 비행장, 방공망, 보급 거점을 타격할 수 있을 것이란 평가가 나옵니다.

방위사업청은 오는 2027년 말까지 케이티즘-Ⅱ 개발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입니다.

YTN 임성재입니다.


영상편집 : 임종문

그래픽 : 지경윤




YTN 임성재 (lsj6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