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중국 대사 초치..."도발적 언행 엄중 경고"

외교부, 중국 대사 초치..."도발적 언행 엄중 경고"

2023.06.10. 오전 01:5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양국 간 오해와 불신 조장하는 무책임한 행동"
"외교사절 본분에 벗어나지 않도록 처신해야"
싱 대사, 이재명 대표 만나 대미 밀착 정책 비난
외교관의 주재국 대외정책 노골적 비판은 이례적
AD
[앵커]
외교부가 민주당 이재명 대표와의 만남에서 우리 정부의 외교 정책을 노골적으로 비판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를 불러 엄중하게 경고했습니다.

외교부는 싱 대사의 도발적 발언이 비상식적이고 외교관례에도 맞지 않아 내정간섭을 금지한 비엔나 협약에도 어긋난다고 지적했습니다.

신현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외교부가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를 외교부 청사로 초치했습니다.

장호진 1차관은 싱 대사에게 외교관례에 어긋나는 비상식적이고 도발적인 언행을 엄중 경고하고 강력한 유감을 표현했습니다.

특히 싱 대사가 많은 언론 앞에서 사실과 다른 내용과 묵과할 수 없는 표현으로 우리 정부의 정책을 비판했다며 외교관례에도 어긋나고 내정간섭에 해당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외교사절의 임무를 규정한 비엔나 협약을 보면 외교관은 자신이 주재하는 국가의 내정에 개입하지 않을 의무를 진다고 돼 있습니다.

아울러 이번 발언은 상호 존중에 입각해 한중관계를 중시하고 발전시켜 나가려는 양국 정부와 국민의 바람에 심각하게 배치된다며 양국 간 오해와 불신을 조장하는 무책임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장 차관은 싱 대사가 외교사절의 본분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처신해야 할 것이며, 모든 결과는 본인의 책임이 될 것임을 분명하게 경고했습니다.

앞서 싱 대사는 이재명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한국의 대미 밀착 정책을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싱하이밍 / 주한 중국대사 (그제) : 일각에서 미국이 승리할 것이고 중국이 패배할 것이라는 그런 베팅을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는 분명히 잘못된 판단입니다.]

또 발언 현장이 취재진에 공개되고 유튜브로 생중계됐는데, 외교사절이 주재국 정부의 대외정책을 노골적으로 비판한 것은 이례적입니다

다만 외교부는 싱 대사의 초치 모습을 공개하지는 않았습니다.

YTN 신현준입니다.






YTN 신현준 (shinhj@ytn.co.kr)
영상편집 : 임종문
그래픽 : 이지희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