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러 군용기 8대, 한국 방공식별구역 진입 후 이탈

중·러 군용기 8대, 한국 방공식별구역 진입 후 이탈

2023.06.06. 오후 4:5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가 우리나라의 방공식별구역, KADIZ에 진입했다가 이탈했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오늘(6일) 오전 11시 52분부터 오후 1시 49분까지 중국 군용기 4대와 러시아 군용기 4대가 각각 남해와 동해 KADIZ에 순차적으로 진입 후 이탈했으며, 영공 침범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합참은 우리 군이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가 KADIZ에 진입하기 이전부터 식별했고, 공군 전투기를 투입해 우발상황을 대비한 전술 조치를 실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방공식별구역은 자국 영공으로 접근하는 군용 항공기를 조기에 식별해 대응하기 위해 설정하는 임의의 선으로, 영공과는 다른 개념입니다.

다만 다른 나라 방공식별구역 안에 진입하는 군용 항공기는 해당 국가에 미리 비행계획을 제출하고 진입 시 위치 등을 통보하는 것이 국제적 관행입니다.

앞서 중국 국방부는 공식 위챗 계정을 통해 중국과 러시아가 양국 군의 연간 협력 계획에 근거해 오늘(6일) 동해와 동중국해 관련 공역에서 제6차 연합 공중 전략 순찰을 실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과 러시아는 지난해 5월과 11월에도 합동 순찰이나 연합훈련 등을 명목으로 군용기를 KADIZ에 진입시키기도 했습니다.

또 지난 1월엔 중국 군용기 2대가 이어도 남서쪽 KADIZ에 진입했다가 이탈했습니다.




YTN 신현준 (shinhj@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