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전현희 감사 '불문' 결정...'감사 주도' 유병호 분노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감사원이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에 대한 감사를 벌인 결과 결격 사유가 인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감사원은 주요 의혹에 대해 '불문', 그러니까 문제 삼지 않기로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집니다.

이승배 기자입니다.

[기자]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지난달 자신에 대한 감사의 부당함을 직접 소명하겠다면서 감사원에 처음 출석했습니다.

지난해 8월 감사가 시작된 지 9개월 만이었습니다.

[전현희 / 국민권익위원장(지난달 3일) : 감사원은 제가 작성하지도 않은 보도 자료를 제가 허위로 작성했다는 그런 누명을 씌워서 그 내용으로 직권남용 허위공문서 작성이라는 취지의 수사 요청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한 달 뒤 감사원 최고 의결기구인 감사위원회가 열렸습니다.

이례적으로 11시간가량 회의가 진행됐는데, 주요 의혹에 대해 '불문'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불문'은 감사 결과 문제가 발견되지 않거나 법리상 문제 삼기 어려워 책임을 묻지 않는다는 의미입니다.

최종 감사보고서에서도 빠집니다.

감사 요지는 근태 불량과 추미애 전 장관 유권해석 과정에서 부당 개입, 감사 방해 등 모두 4가지로 알려졌습니다.

감사를 주도한 유병호 사무총장은 이 같은 심의 결과에 강하게 반발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전 위원장은 SNS에 감사위원 6명이 만장일치로 이런 결정을 내렸다면서

사실상 무혐의 결정을 한 감사위원의 정의로운 결정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감사원은 전 위원장 감사 결과 모두가 '불문' 결정이 난 것은 아니며 최종 보고서에는 개인에 대한 감사 내용도 담길 거라고 반박했습니다.

감사원은 감사위원들의 수정 내용을 보완한 뒤 전 위원장에 대한 최종 보고서를 다음 주 후반쯤 공개할 예정입니다.

YTN 이승배입니다.

영상편집;김지연
그래픽;박유동


YTN 이승배 (sb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