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北, 발사 실패한 사진 이례적 공개..."2차 발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북한이 이례적으로 실패한 군사정찰위성 발사 장면을 서둘러 공개하면서 그 의도에 관심이 쏠립니다.

북한은 또 김여정 담화를 통해 정찰위성 발사를 계속 추진하겠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조수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이 대외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군사정찰위성 발사 장면입니다.

군사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실은 운반로켓 '천리마 1형'이 화염을 일으키며 날아오릅니다.

발사체로부터 최소 두 줄기의 화염이 식별돼 여러 엔진을 결합한 형태로 보입니다.

발사체 상단부는 몸체보다 직경이 두꺼운데, 중장거리 탄도미사일의 탄두와는 확연히 다른 모습입니다.

발사 장소는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 인근 바닷가에 조성된 새 발사장으로 추정됩니다.

[이종섭 / 국방부 장관 : 신규 시설에서 (발사)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기존 발사대는 (발사체를) 발사대에다 (두고) 조립해 1단, 2단, 3단 올리는 형태고, 신규 시설은 우리 누리호를 발사했던 것처럼 바로 직립해서 하는 형식….]

북한이 신속하게 발사 실패를 시인한 것도 이례적이지만, 발사 사진까지 공개한 것은 대륙간탄도미사일 등 무기체계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양무진 / 북한대학원 대학교 교수 : 탄도성 미사일이 아니라 인공위성임을 분명히 하면서 국제사회의 압박을 완화시키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분석합니다.]

이런 가운데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발사 실패 하루 만에 담화를 냈습니다.

김 부부장은 이번 위성 발사가 자위권 차원이라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들의 위성 발사가 규탄받아야 한다면 위성을 쏘아 올린 모든 나라가 규탄받아야 한다고 강변했습니다.

특히 지금 이 시각에도 한반도 상공에 숱한 정찰위성과 고고도 무인정찰기가 꽉 차있다며,

미국이 북한의 정찰위성 발사를 걸고 드는 건 말이 되지 않는다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정찰위성이 머지않아 우주궤도에 정확히 진입해 임무 수행에 착수할 거라며 다시 한 번 2차 발사를 예고했습니다.

이에 대해 정부는 북한이 왜곡된 주장을 이어가고 있다며 위성을 내세운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는 성공 여부와 무관하게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중대한 위반이자 한반도와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심각한 도발이라고 반박했습니다.

YTN 조수현입니다.



YTN 조수현 (sj1029@ytn.co.kr)
영상편집;윤용준
그래픽;박유동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