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특혜 채용' 선관위 국정조사 논의 본격 착수

여야, '특혜 채용' 선관위 국정조사 논의 본격 착수

2023.06.01. 오전 09:4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어제(31일) 특혜채용 의혹 관련자에 대한 수사를 의뢰하기로 하는 등 대책을 내놨지만, 논란은 여전합니다.

당장 정치권은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 논의에 본격 착수하기로 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나혜인 기자!

[기자]
네, 국회입니다.

[앵커]
여야 모두 선관위 자체 감사 결과와 재발 방지 대책이 미진하다고 보는 것 같은데, 국정조사 논의 진전된 게 있습니까?

[기자]
네,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원내대표는 YTN과 통화에서, 오늘부터 양당 원내수석부대표들이 선관위 국정조사를 위한 실무 논의에 들어갈 거라고 말했습니다.

윤재옥 원내대표는 민주당도 국정조사 필요성에 공감한 만큼 어느 정도 의견이 정리되면 여야가 공동으로 국정조사 계획서를 낼 수 있다며 늦출 이유가 없다고도 언급했습니다.

박광온 원내대표 역시 부정채용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엄정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는데, 다만 이번 일을 빌미로 권력이 선관위의 중립성을 훼손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단서를 달았습니다.

여야 모두 헌법기관인 선관위의 신뢰를 회복하는 게 급선무라는 데는 동의하지만, 선관위 관련 논란이 정국의 중심으로 떠오른 정치적 배경을 놓고는 시각차가 있는 겁니다.

집중적으로 관련 의혹을 제기해 온 국민의힘은 지금 선관위가 야권에 편향돼 있다고 보는 반면, 민주당은 여당이 이른바 '선관위 때리기'로 독립성을 해치지 않을까 경계하고 있습니다.

[앵커]
오늘 국회 국방위원회에선 북한 발사체 문제가 다뤄진다고요?

[기자]
네, 잠시 뒤 10시부터 이종섭 국방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체회의가 열립니다.

북한이 어제 군사 정찰위성을 탑재한 것으로 보이는 우주 발사체 발사에 실패한 것과 관련해, 우리 군 당국의 평가와 분석 내용이 보고될 것으로 보입니다.

여야는 우리 군의 대비 태세와 서해에서 진행 중인 잔해물 인양 작업의 진행 상황 등도 점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런 가운데 야당은 발사체 도발 당시 서울시의 경계경보 오발령을 두고 정부 책임론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이에 맞서 여당은 그동안 민방위 훈련을 비롯해 위기 상황에서 국민이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 대비 태세가 소홀했다며, 지난 정부 책임을 부각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나혜인 (nahi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