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글로리' 언급했던 천하람 "당이 나경원 2차·3차 가해"

'더글로리' 언급했던 천하람 "당이 나경원 2차·3차 가해"

2023.02.06. 오후 4:3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김기현, '불출마' 나경원 자택 찾아가 연대 제안
김기현, 어제 나경원 있는 강릉 방문…거듭 호소
김기현, 나경원 만나러 강릉까지…초선 3명 동행
AD
■ 진행 : 이광연 앵커
■ 출연 : 천하람 국민의힘 순천갑 당협위원장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뉴스큐]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또 한 가지 당심이 나경원 전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했지만 여전히 변수로 남아 있는 상황입니다. 김기현 후보의 이를테면 구애가 적극적인 분위기인데 2번이나 찾아가지 않았습니까?

상대 후보인 김기현 의원의 행보를 포함해서 나 전 의원의 분위기까지. 오늘 같은 경우는 초선 의원 10명도 다시 찾아갔다, 이런 얘기도 나오고 있는데요.

◆천하람> 저는 이번에 이렇게 가서 연판장 돌리고 사과하는 것은 조금 더 진일보됐다고 생각합니다. 지난번에는 제대로 된 사과도 없이 가서 손잡자 하는 건 제가 비판도 했습니다마는 학폭 가해자 논리 아니냐. 조직의 안정을 위해서 피해자인 네가 참고 오히려 네가 먼저 손 내밀어라, 그런 식이어서. 이건 잘못된 우리나라의 문화거든요.

정치인이라고 하면 잘못된 문화를 바로잡아야 돼요. 그걸 더 강화하고 있으면 안 됩니다. 그래서 제가 이건 말이 안 된다. 실제로 학교폭력자치위원도 오랫동안 했어요. 이런 거 하지 말자고 세게 얘기했는데.

어찌됐든 연판장을 사과하는 것 자체가 조금 더 진일보하기는 했는데 지금같이 엄혹한 상황에서 나경원 전 의원, 솔직히 압박 안 느낄까요? 아직 전당대회 오래 남았잖아요. 김기현 의원 이렇게까지 조급해야 됩니까?

나경원 전 의원이 생각을 조금 더 정리하고 스스로 먼저 입장을 밝힐 때까지 기다려야 된다, 그렇게 생각합니다. 그래서 제가 거기에 맞는 사진도 하나 가져와봤어요.

◇앵커> 어떤 사진이죠?

◆천하람> 지난번에 더글로리 그거 했었잖아요. 작가님이 다른 사진도 하나 골라달라고 하시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하나 골라봤는데 이게 잡히려나 모르겠습니다.

◇앵커> 천하람 당협위원장이 갖고 온 사진입니다.

◆천하람> 이게 뭐냐 하면 멈춰!라고 하는 겁니다. 이게 예전에 학교폭력방지 캠페인 같은 건데. 멈춰! 이렇게 하는 건데 약간 별로 효과가 없어 보여서 놀림감이 돼서 밈 화가 된 상황인데 그래서 저는 김기현 후보와 찾아간 초선 의원분들에게 일단 멈춰라. 그리고 나경원 전 의원에게 시간과 공간을 열어줘라라는 주문을 드리고 싶습니다.

◇앵커> 조급함의 행보다? 김기현 의원이 조급해 보인다?

◆천하람> 그럼요. 대통령실에서 안철수 후보를 때려주니까 안철수 후보가 크잖아요. 그런데 그런 상황이다 보니까 김기현 후보 캠프가 무리수를 두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앵커> 천 후보는 나경원 전 후보를 만날 계획이 있나요?

◆천하람> 저는 먼저 만나시겠다고 하면 만나겠습니다.

◇앵커> 하지만 먼저 제안하지는 않겠다?

◆천하람> 찾아가고 이런 건 안 하겠습니다. 저는 저희 당이 일단 어느 정도는 나경원 전 의원을 더 이상 괴롭히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그게 나경원 전 의원을 존중하는 거 아니겠습니까?

◇앵커> 현재는 당이 아직도 나 전 의원을 괴롭히고 있다고...

◆천하람> 저는 2차 가해, 3차 가해라고 봅니다.

◇앵커> 2차 가해, 3차 가해라고 천하람 후보가 언급을 하셨습니다.


이선 디지털뉴스팀 에디터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