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케인 언급한 안철수..."尹과 나도 그런 관계"

손흥민-케인 언급한 안철수..."尹과 나도 그런 관계"

2023.02.01. 오전 11:0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 진행 : 김정아 앵커
■ 출연 : 천하람, 국민의힘 전남 순천갑 당협위원장 / 김성회, 정치연구소 씽크와이 소장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뉴스나이트]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 앵커 : 장제원 의원이 여당 의원 의정보고회 자리에서 대통령과 일체화된 당대표를 뽑아야 한다면서 김기현 의원을 또 지목했습니다. 이렇게까지 전폭적으로 지금 국민의힘에서 친윤 핵심 의원들이 밀고 있는 상황인데 지지율이 더 안 오르는 김기현 의원의 지지율이 제한적인 이유는 뭐라고 보십니까?

▶ 김성회 : 김기현 의원이 얼마 전에 안철수 의원에 대해서 그런 얘기를 했죠. 아니, 현역 의원 중에 한 명도 미는 사람 못 봤다. 저는 이게 맞는 말일 수 있다는 것이 더 놀라운 일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100명 가까운 의원 중에서 안철수 의원을 공개적으로 지지하는 사람이 하나도 없는데 국민의힘을 지지하시는 분들 중에 절반 넘게가 안철수 의원을 지지하고 있는 이 상황. 이 자체에 대한 위기의식을 못 느끼면 큰일나는 겁니다, 지금.

저 당원들 국민의힘 지지자들 어렵게 되찾아온 정권의 윤석열 정부가 잘하기를 바라고 윤석열 대통령이 잘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지지하고 당원이 되어 있는 분들인데 그런 분들이 다른 사람 하지 말고 좌고우면하지 말고 저는 김기현입니다라는 사실상의 대통령의 선언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안철수 의원에게 저렇게 높은 지지율이 나타난다는 것은 김기현 의원이라는 자체가 갖고 있는 불안함이 하나 있는 것이고. 누구인지 모르겠다,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요.

거기에 결정적으로 윤핵관에 대한 비토가 있는 겁니다. 지난번 권성동 의원을 봐도 그렇고 윤핵관들이 지금까지 이 정부 운영하는데 제대로 된 게 있어? 대통령실 제대로 돌아가나? 이런 걱정들을 하면서 울분을 터뜨리는 건데 거기에 장제원 의원이 나와서 이렇게 갑시다라고 말하는 것은 글쎄요.

▷ 앵커 : 득보다 실이 될 거라고 보시는 겁니까?

▶ 김성회 : 실이 되는데 실질적으로 투표율이 낮아지면 조직표를 중심으로 이게 세력으로 존재할 수 있으니까 아마 장제원 의원은 이 말씀 외에도 최대한 본인이 주력하고 있는 것은 최고위원 인선일 겁니다.

▷ 앵커 : 투표율도 그날 눈여겨봐야 할 것 같고요. 안철수 후보는 이에 맞서서 나와 윤석열 대통령의 관계는 손흥민-케인 같은 승리의 조합이다 이렇게 또 얘기를 했는데 여론의 흐름이 이렇다면 용산의 의중이 분산될 가능성은 없을까요?

▶ 천하람 : 대통령실은 지금부터는 최대한 거리를 두려고 할 겁니다. 왜냐하면 사실은 미는 후보가 당선되면 다행입니다마는 혹여나 그렇지 않게 되면 대통령의 정치력 자체가 굉장히 흔들리게 되는 것이거든요. 게다가 지금까지 너무 과하게 개입하는 거 아니냐는 비판들이 다각도로 제기가 됐었기 때문에 최소한 한 달 정도 남은 기간 동안은 대통령실발 어떤 얘기는 안 나올 거라고 저는 봅니다. 그런데 과연 그거를 양쪽 중에 누가 돼도 된다, 그냥 상관없다.

이렇게 해석할 거냐. 저는 그러기에는 이미 너무 많은 시그널이 나왔기 때문에 그 정도로 가볍거나 캐주얼하게 보지는 않을 것이고 다만 지금부터는 대통령의 면을 생각해서 공개적으로 뭔가를 하는 일은 없을 거라고 보입니다.

정의진 디지털뉴스팀 에디터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