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더정치] '반윤' 유승민도 불출마 ... 김기현 vs 안철수에 '양날의 칼' 효과

실시간 주요뉴스

반윤의 대표주자 유승민 전 의원이 SNS를 통해 국민의힘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충분히 생각했고 아무 의미가 없다는 결론이라며, 폭정을 막고 민주 공화정을 지키는 소명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나경원 전 의원에 이어 유승민 전 의원까지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국민의힘 당 대표 경선은 김기현, 안철수 의원의 양강구도가 더 굳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두 사람 모두 누구를 지지할지는 밝히지 않았는데요.

대체로 유 전 의원 지지층은 김기현 의원보다는 안철수 의원 쪽으로 더 쏠릴 것이란 분석이 많은 가운데

비윤, 반윤 표심에 대한 경계심으로 친윤계 표심이 결집하면서 김기현 의원 쪽에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도 적지 않습니다.

갈수록 신경전이 거칠어고 있는 두 주자의 인터뷰 듣고 더 정치 풀어가겠습니다.

[김기현 / 국민의힘 의원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 : (안철수 의원이 앞서는 결과가 나온 여론조사가 있어요. ‘나경원 전 의원 불출마' 효과가 안철수 의원 쪽으로 간 것 아니냐는 분석도 있는 것 같은데 어떻게 보십니까?) 일부 그런 효과도 있기는 하겠죠. 그게 뭐 없다고야 할 수 있겠습니까마는 일시적인 현상일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고요.]

[안철수 / 국민의힘 의원 (어제) : 누가 수도권에서 한 표라도 더 가져올 수 있는가, 한 사람이라도 더 당선시킬 수 있는가, 그게 제일 중요한 기준입니다. 친윤, 반윤, 비윤, 이런 구도들 얘기도 하고 연대 얘기도 하고 있지만 그거 다 곁가지입니다.]



YTN 김영수 (kimys@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