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나경원, 불출마 선언 후 SNS에 올린 영상 3개 '눈길'

실시간 주요뉴스

나경원, 불출마 선언 직후 尹 지지 영상 올려
2019년 원내대표 시절 교섭단체 연설 영상 올려
2019년 10월 개천절 광화문 집회 발언 영상도
■ 진행 : 김정아 앵커
■ 출연 : 김종혁 국민의힘 비대위원 / 김준일 뉴스톱 수석에디터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뉴스나이트]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어제 불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의원. SNS에 본인의 상징적인 과거 영상 3개를 올려서 눈길을 끌고 있는데요. 어떤 영상들인지 짧게 직접 보고 오시겠습니다.

[나경원 / 당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국민 여러분, 지난 70년의 위대한 대한민국의 역사가 좌파 정권 3년 만에 무너져 내려가고 있습니다.]

[나경원 / 당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문재인 정권은 조국 게이트가 시작되니까 처음에는 부인했습니다. 아니라고 발뺌했습니다. 두 번째는 뭘 했느냐, 물타기했습니다. 황교안 대표, 저, 온갖 공격을 했습니다. 저희가 특검하자고 하니까 조용해졌습니다.]

[나경원 / 국민의힘 전 의원 : 망가진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기 위해서는 누구보다도 정의감 있고 누구보다도 결단력 있고 누구보다도 결기있는 사람이 필요합니다. 그 사람 누굽니까 여러분!! 윤석열!! 윤석열!!]

◇앵커> 마지막에 보신 저 대통령 후보 지원유세 발언을 가장 먼저 불출마 선언 뒤에 올렸거든요. 그다음에도 계속 원내대표 시절의 영상들을 올렸는데. 이 영상을 올린 속뜻을 어떻게 보십니까?

◆김준일> 본인이 당에 대해서 얼마나 지금까지 로열티가 있었고 최선을 다해 왔다. 이런 것들을 증거로 보여준 거죠. 그래서 저도 보면서 이렇게 열심히 하신 분을 이렇게 매정하게 내치나? 이런 생각이 많이 들었어요. 정말 매정하다. 당에 대한 헌신 이런 것들이 보이잖아요.

얼마나 열정적으로 문재인 정부 투쟁, 민주당을 향해서 투쟁을 했습니까? 그래서 참 정치 매정하다. 이 생각이 다시 들고. 이게 정치가 정글이잖아요. 나경원 의원은 사실 정치인생이 여러 모로 위험에 처해 있다, 이런 분석들이 나오는 게 굉장히 본인도 알 겁니다.

왜냐하면 당장 공천 여부까지 불확실하다. 이게 정글이라서 한 야수가 피흘리기 시작하면 다 달려들어서 물어 뜯기 시작하거든요. 지금 동작을에 공천 받겠다. 이런 식으로 기웃거리는 분들이 언론에 막 나오고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까지 거기에 노리고 있다, 이런 얘기까지 나오거든요.

◇앵커>그래서 끝까지 이렇게 최선을 다해 나는 정통보수다.

◆김준일> 그렇죠. 그러니까 그 위험 징후를 감지를 한 거죠. 본인이 피 흘리고 있지만 아직도 과거의 로열티들, 충성도 이런 것들을 감안해 달라 이런 건데. 저 정도 결기면 사실은 출마를 하셨어도 됐을 것 같은데. 저는 약간 선택이 아쉽다는 생각은 듭니다.

◇앵커>나경원 전 의원이 취재진 단톡방에도 글을 남기고 취재진하고 스킨십을 계속 이어가고 있더라고요. 어떻습니까? 앞으로 정치인 나경원으로서 꾸준히 활동을 하겠다. 아니면 가깝게는 전당대회에서도 내가 역할을 하겠다. 이런 뜻이 있을까요? 어떻게 보십니까?

◆김종혁> 나경원 의원은 아마 굉장히 억울하다고 생각을 하겠죠. 내가 당 지지도 1위였는데 내가 말실수를 좀 했는지는 몰라도 그걸 가지고 이렇게 초선의원들까지 나서서 나를 공격을 하고 이런 식으로 나를 떨어뜨릴 수 있나 그런 느낌이 있으실 거예요.

인간인데 왜 그런 원망이 없겠습니까? 없다고 하면 거짓말이겠죠. 그런데 제가 과거에 특파원을 할 때 미국 기자들하고 얘기하면서 정치인이 뭐냐 그랬더니 그 친구가 하는 얘기가 굴욕을 참아 삼킬 수 있는 사람이 정치인이다. 이런 얘기를 하더라고요. 굉장히 제가 인상에 남아서 지금도 기억하고 있는데. 굴욕적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사실 본인은 어쨌든 정치인이라면 삼킬 때는 삼켜야 돼요.

◇앵커>지금 삼킨 거 아닙니까?

◆김종혁> 저는 좀 다르게 생각하는 게 계속 잊혀지기 싫어라고 하면서 그런 액션을 보이시잖아요. 저런 것들을 올리는 것들도 내가 당에 헌신을 했는데 나한테 이럴 수가 있어라는 그런 원망의 감정 같은 것들이 막 드러나는 것 같아요. 그런데 사람은 때때로는 잊혀질 시간도 필요하고 김치가 익을 시간도 필요하고 콩나물 끓일 때 뚜껑 자꾸 열면 비린내 나거든요.

어떻게 보면 만약에 본인이 정말 무소의 뿔처럼 밀고 나가겠다고 하면 밀고 나가는 건데 아니라고 생각해서 자기가 물러난다면 침잔하고 약간은 시간을 갖는 것도 필요할 것 같은데 그 부분에 대해서 자꾸만 이렇게 미련을 보이시니까 좀 안타까운 부분도 있어요, 오히려.


이선 디지털뉴스팀 에디터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