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미, 北 도발 대응사격...현무-2 발사 후 '비정상' 낙탄

실시간 주요뉴스

합참 "한미 지대지미사일 사격…北 도발 대응"
"한미 에이태킴스(ATACMS) 2발씩 동해 상 발사"
軍 "현무-2 1발 발사 직후 비정상 비행으로 낙탄"
[앵커]
북한이 어제 5년 만에 일본 상공을 통과하는 중거리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가운데 한미도 지대지미사일로 대응 사격에 나섰습니다.

이 과정에서, 현무-2 한 발이 비정상 비행 후 낙탄했는데, 군 당국은 인명피해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한연희 기자!

[기자]
네, 통일외교안보부입니다.

[앵커]
한미 군 당국의 대응 사격, 언제 진행한 겁니까?

[기자]
어젯밤부터 오늘 새벽까지 진행됐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한미 연합으로 지대지미사일 사격을 실시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번 연합 지대지미사일 사격에서 우리 군의 에이태킴스(ATACMS) 2발과 주한미군의 에이태킴스(ATACMS) 2발을 동해 상으로 발사해 가상표적을 정밀타격하고, 추가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연합전력의 대응능력을 현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애초 우리 군은 에이태킴스 발사에 앞서 현무-2 탄도미사일 1발도 발사하려 했습니다.

하지만 어젯밤 발사한 현무-2 미사일 한 발은 발사 직후 비정상 비행 후 낙탄, 그러니까 떨어지면서 폭발했습니다.

발사 직후, 이상이 발생하면서 기지 내로 떨어졌지만, 민간이나 군인 등 인명피해는 없다고 군 당국은 설명했습니다.

이후 추가 안전 조치를 진행한 뒤, 오늘 새벽 에이태킴스를 발사했다고 하는데요.

군 관계자는 추진제가 연소 됐는데, 현재 정확한 원인은 파악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어제(4일) 발사와 관련한 보도를 전혀 하지 않았습니다.

미사일을 발사하면 이튿날 관영 매체를 통해 발사 성격을 규정하고 평가하는 기사와 사진을 공개하던 북한은 지난 5월부터 미사일의 종류와 발사 성공 여부와 관계없이 관련 소식을 전혀 언급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5일째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며 올해 들어 가장 긴 잠행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의 공개 활동이 관영 매체에 등장한 것은 정권 수립 74주년이던 지난달 9일 방역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한 게 마지막입니다.

지금까지 국방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한연희 (hyhe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