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미, 北 핵·미사일 자금줄 죈다...가상화폐 정조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한미 당국은 북한의 전략 도발을 억제하기 위해 다각적인 대응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데요.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들어가는 막대한 불법 자금 유입을 막기 위해 가상화폐 해킹이나 자금 세탁 차단에도 힘을 쏟고 있습니다.

이교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올해 벌써 스무 차례에 육박합니다.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북한이 미사일 개발 자금 중 최대 3분의 1가량을 사이버 활동으로 충당하고 있다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로 핵과 미사일 개발 자금 확보가 어려워지자 암호 화폐 거래소 해킹 등 불법 활동에 주력하고 있다는 판단입니다.

지난 7월 방한한 앤 뉴버거 NSC 부보좌관은 북한 미사일 개발에 있어 사이버 활동이 핵심 재원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미 당국은 북한의 대규모 가상화폐 탈취와 함께 가상화폐 자금 세탁도 정조준하고 있습니다.

북한 정찰총국과 연계된 해커 조직 '라자루스 그룹'도 탈취한 가상화폐 수천억 원 중 일부 세탁에 '믹싱 서비스'를 활용했기 때문입니다.

'믹싱 서비스'는 가상화폐 거래 추적을 어렵게 하는 기술로 미 재무부는 토네이도 캐시 등 관련 업체를 잇따라 제재하고 있습니다.

[김소정 /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책임연구위원 : (북한이) 가상자산을 탈취하고 그로 인해서 벌어들이는 불법적인 외화 규모가 상당한 금액으로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가상자산에 대응을 하고 믹싱 서비스에 대해서 대응을 하는 그런 노력들은 지속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정부는 미 당국과 관련 정보를 공유하는 한편 북한의 핵과 미사일에 관여한 개인이나 기관에 대한 독자적 사이버 제재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앞서 박진 외교부 장관은 북한이 7차 핵실험 등 중대 도발을 감행한다면 사이버와 수출통제 등 분야에서도 제재 조치를 검토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한미 당국은 사이버 대북 공조 강화를 위해 지난달 워싱턴에서 첫 실무그룹 회의를 연 데 이어 올 하반기 중 서울에서 2차 회의를 열 계획입니다.

가상화폐와 함께 북한 IT 인력의 해외 위장 취업을 통한 외화벌이에 대한 강력한 대책 마련을 모색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한미일 사이버 안보 협력과 함께 유럽 국가들과의 공조 확대 방안 등도 폭넓게 논의될 것으로 관측됩니다.

YTN 이교준입니다.




YTN 이교준 (kyoj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