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박진 장관 첫 방중...반도체 공급망 등 3대 난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타이완 방문으로 미중 갈등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박진 외교부 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내일 중국을 방문합니다.

동북아 역내 긴장 완화 이외에도 북한 도발 억제와 반도체 공급망 재편 등 난제가 산적한데 얼마나 외교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이교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박진 외교부 장관은 오는 9일 중국 산둥성 칭다오에서 왕이 외교부장과 회담을 엽니다.

한 달 전 회동과 달리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타이완 방문으로 미중 갈등이 격화된 상황입니다.

박 장관은 지난 5일 EAS 회의에 이어 타이완 해협의 긴장 고조에 대한 우려를 표명할 것으로 보이지만 양측 모두 이 문제를 둘러싼 갈등을 원치 않아 기본원칙만 재확인할 가능성이 큽니다.

[김한권 / 국립외교원 교수 : 중국은 (생략) 타이완을 놓고 미국과 전략적 경쟁을 하기도 버거운데 (생략) 주변국들과도 타이완 문제로 인해 갈등을 높이는 것은 전선을 확대하는 것이기 때문에…]

반면 미국이 주도하는 이른바 '칩4 동맹' 반도체 공급망 대화를 둘러싼 양측 조율은 만만치 않아 보입니다.

정부는 중국 배제가 아니라고 거듭 강조하지만 중국 측은 경계심을 늦추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중국은 '칩4 동맹'이 인위적으로 국제무역 규칙을 파괴하는 조치라고 거듭 비판하고 있습니다.

중국이 주한미군 사드 배치와 관련한 이른바 '3불 정책' 유지를 요구할 경우도 문제입니다.

정부는 합의사항이 아니고 안보 주권에 대해선 상호 존중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할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 핵실험을 억제하기 위한 중국의 건설적 역할을 얼마나 이끌어낼 수 있느냐도 과제입니다.

지난 1차 회담에서 박 장관이 북한의 대화 복귀를 위한 중국의 역할을 당부했지만 무반응이었습니다.

이밖에 한중 FTA 후속협상과 문화 콘텐츠 교류 확대 등도 의제로 오를 수 있지만 중국 측이 전향적 입장을 보일지는 불투명합니다.

윤석열 정부가 상호존중에 기반한 한중관계의 새 방향을 모색하는 상황에서 이번 회담은 향후 관계를 좌우할 중요한 시험대가 될 전망입니다.

YTN 이교준입니다.



YTN 이교준 (kyoj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