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첫 고위 당정 "민생 경제 해결...치솟는 물가부터 잡겠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국민의힘과 정부가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첫 고위 당정 협의회를 열었는데, 핵심 화두는 역시 민생 경제, 특히 치솟는 물가였습니다.

IMF 이후 최악의 물가 상승률이라는 평가 속에 정부와 여당이 물가 대책에 어떤 가시적인 성과를 내느냐에 따라 국정 동력에도 큰 영향을 끼칠 전망입니다.

김세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처음 열린 고위급 당정 협의회!

기념 촬영과 건배 제의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시작됐지만,

인사말부터 물가 상승 등 민생 경제 해결이 녹록지 않은 데 대한 고심을 그대로 드러냈습니다.

[권성동 / 국민의힘 : 치솟는 장바구니 물가와 기름값, 높아진 이자 부담, 그리고 가스·전기요금 등 생활물가 상승에 폭염 만큼이나 답답한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한덕수 / 국무총리 : 취약계층 생활 안정과 생계비 부담 경감을 위해서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그러나 충분치 않을 것입니다.]

1시간여 동안 진행된 회의에서 국민의힘과 정부는 물가 급등이라는 급한 불을 끄는 데 최우선으로 힘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먼저 기존에 마련한 석유와 농축 수산물, 식품 분야의 대책 추진에 속도를 낼 계획입니다.

[허은아 / 국민의힘 수석 대변인 : 물가 상승을 주로 견인하고 있고 민생체감도가 큰 석유류와 농축수산물·식품 분야 기발표 대책 집행을 가속화하기로 하였습니다.]

또 저소득층 긴급생활안정 지원금과 에너지 이용권 등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2차 추경도 신속히 집행할 방침입니다.

이어 취약계층 생활안정과 핵심 생계비 부담 완화를 위해 예산 이전용 기금 변경, 할당 관세 확대도 적극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경제 활성화·민생안정을 위한 여러 규제 개혁법안과 각종 세법 개정안 등 관련 입법도 신속히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국민의힘과 정부는 여·야간 협의를 활성화해 빠른 시일 안에 해당 법안들이 통과되는데 노력하고, 매달 한 차례 고위 당정협의회를 연다는 데도 뜻을 모았습니다.

국내 뿐 아니라 국외 경제 여건과 야당과의 관계 등 여러 변수 속에 고위 당정협의체가 얼마나 신속하게 가시적 성과를 내느냐에 따라 정부의 국정 동력도 큰 영향을 받을 전망입니다.

YTN 김세호입니다.


YTN 김세호 (minseok2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