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국회 찾은 유족 "진실 밝혀야"...'文 정부 대응' 공방

실시간 주요뉴스

국민의힘, 서해 피격 공무원 유족 국회로 초청
與 진상규명 TF "감청기록에 월북 딱 한 번 등장"
靑 출신 야당 의원들 "당시 정부 매 순간 최선"
[앵커]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의 유족 측이 당시 문재인 전 대통령과 청와대의 부실 대응을 지적하며 6시간의 진실을 밝히라고 촉구했습니다.

국민의힘 진상규명 TF 역시 중간 조사 결과, '월북 몰이'의 정황이 뚜렷해졌다고 압박을 더한 가운데 민주당은 정부와 여당의 치졸한 행태라고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김태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안보 공세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국민의힘은 서해 피격 공무원의 유족을 국회로 초청했습니다.

여당과 유족 측은 고 이대준 씨가 북한에 억류된 후 목숨을 잃기까지 6시간 동안 대통령과 정부는 무얼 했느냐고 따져 물었습니다.

[이래진 / 유족 측 ; 골든 타임 6시간, 그리고 대통령의 시간을 밝히기 위해서 정보 공개 청구를 했고….]

[하태경 / 국민의힘 진상규명 TF 단장 : 살아있었던 6시간 동안 당시 정부는 무엇을 했는가, 구하려는 최선의 노력을 했는가, 전혀 노력을 안 했다는 것이 확인되고 있고요….]

그러면서 민주당을 향해선 당시 정황이 담긴 대통령 지정 기록물 열람에 협조하라고 압박 수위를 높였습니다.

[권성동 / 국민의힘 원내대표 : (대통령 기록물 공개는) 결코 정쟁의 대상이 될 수 없습니다. 하루빨리 공개를 위한 양당 간의 협의 절차에 착수해 주시기 바랍니다.]

국민의힘 진상규명 TF도 중간 조사 결과 발표를 통해 감청기록에서 월북은 딱 한 번 등장한다며, '월북 몰이' 정황이 뚜렷해졌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여당의 파상공세가 이어진 가운데 민주당은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청와대 출신 야당 의원들은 성명을 내고 당시 정부는 매 순간 최선을 다했다며 부실 대응 의혹을 정면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 지시에 따라 정부가 알게 된 사실은 투명하게 모두 국민에게 공개했다며,

안보자산 공개가 어렵다는 걸 전임 정부 공격의 소재로 활용하는 데 급급한 정부와 여당의 행태는 치졸하다 못해 야비하다고 맹비난했습니다.

[윤건영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윤석열 정부는 정보를 제대로 공개하지도 않고 새로운 증거 조차 제시하지 않고 왜곡과 선동만 하고 있습니다. 되묻고 싶습니다. 지금이 이럴 때인지. 안보 정보를 가지고 장난질을 치니까 그럴 거면 공개하자는 것이고요.]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두고 여야의 주장이 평행선을 달리면서 신경전도 고조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유족 측은 다음 주 직접 야당 지도부를 만나 대통령 기록물 공개를 요청하겠다고 밝혀, 그 결과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YTN 김태민입니다.


YTN 김태민 (tm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