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검찰, 또 검찰...'윤석열 사단' 전면 배치에 우려 커져

실시간 주요뉴스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에 ’尹 측근’ 조상준 前 검사
내각·대통령실 등 ’윤석열 사단’ 전면 배치
’함께 일하면서 검증된 사람 발탁’…尹 인사 기조
서울대 법대·기재부 출신 ’인사 편식’ 눈총도
[앵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검찰 출신이 대통령실은 물론, 권력기관 요직에 배치되는 경우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경험과 능력을 갖춘 적임자'라는 설명에도, 검찰 공화국이 되는 거냐는 비판과 우려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조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에 임명된 조상준 전 서울고검 차장검사.

'조국 일가' 수사 때 대검 형사부장으로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을 보좌한 핵심 측근이자,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수사를 받는 김건희 여사의 변호인으로 활동했습니다.

차관급이지만 국정원 조직과 인사, 예산을 관리하는 사실상 2인자 자리를, 조 전 검사에게 맡겼습니다.

검찰 출신, 특히 '윤석열 사단'의 전면 배치는 어제오늘 일이 아닙니다.

한동훈 법무 장관에 이노공 차관, 이완규 법제처장, 대통령실에도 복두규 인사기획관을 비롯해, 이원모·이시원·주진우·윤재순 비서관 등 핵심 업무 곳곳에 검찰 출신이 포진했습니다.

같이 일하면서 검증된, 능력 있는 사람을 쓴다는 윤 대통령의 인사 기조가 고스란히 반영된 겁니다.

야권에서는 소수 윤석열 라인 검사를 위한 국정운영은 국민에게는 불행이다, 또, 과유불급 인사는 망사라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오영환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우리나라에 쓸만한 인재는 검사들밖에 없습니까? 온 나라를 검사들의 손아귀에 쥐어서 주겠다는 대통령의 독선과 독주에 분노를 금할 수 없습니다.]

이뿐 아니라, 서울대, 특히 법학과 출신과 기획재정부 관료 역시 요직에 잇달아 배치되며 '윤석열 표 인사 편식'이란 눈총을 받고 있습니다.

윤 대통령은 집권 초반, '검증된 인사'로 안정감을 다진다는 계획이지만, 일각에서는 과거 정부들이 관료와 교수, 정치인과 전문가 등을 왜 골고루 안배했는지, 먼저 살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여성 인재 발탁에서 보듯, 여론에 기민하게 대처하는 것이 윤 대통령의 강점입니다.

'검찰 독식'이란 비판 역시, 모두 지켜보고 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습니다.

YTN 조은지입니다.



YTN 조은지 (zone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