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치권, 일제히 '노무현' 추모...해석은 '각각'

실시간 주요뉴스

윤석열 "노무현 서거…한국 정치에 안타까운 일"
한덕수, 尹 추모 뜻 전달…"盧 철학, 대화·타협"
국민의힘 지도부, 盧 추도식 참석…"소홀함 없이"
문재인·이재명 등 범야권 인사 총집결
[앵커]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모식에는 더불어민주당은 물론, 한덕수 국무총리와 국민의힘 지도부도 일제히 참석했습니다.

보수 정권 인사들이 사실상 처음 봉하마을에 집결해 통합과 협치를 강조하면서 '노무현 정신'을 기렸지만, 지방선거를 앞둔 날 선 신경전도 이어졌습니다.

박기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를 맞아 한국 정치에 참 안타깝고 비극적인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치에 참 안타깝고 비극적인 일이죠. 권양숙 여사를 위로하는 말씀을 담았습니다."

노무현 정부 마지막 국무총리이기도 했던 한덕수 총리는 유가족에게 윤 대통령의 뜻을 전하고, 통합 메시지를 내놓았습니다.

[한덕수 / 국무총리 : 노무현 대통령님의 철학은 분명하셨어요. 결국 갈등 분열 이런 것들이 대화와 타협 그리고 일종의 통합과 상생이라고 할까, 이걸로 대체 돼야 한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 등 보수 여당 지도부도 사실상 처음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에 대거 참석했습니다.

일부 시민들 야유도 받았지만, 권양숙 여사를 위로하고 시종일관 차분하게 자리를 지켰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저는 앞으로 협치의 틀도 그렇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모시는 것에 대해서도 저희도 소홀함 없게 하겠다 이렇게 (권양숙 여사께) 말씀드렸습니다.]

범야권 인사들도 총집결했습니다.

5년 만에 참석한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와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 윤호중·박지현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이해찬·한명숙 전 총리도 함께했습니다.

노무현 정신을 되새기고 계승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 : 사람 사는 세상의 꿈,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의 꿈 앞으로도 잊지 않고 계속 이어가도록 하겠습니다.]

그러면서도 여야는 추모식장 밖에선 첨예한 공방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국민의힘은 소수에게도 말할 권리를 보장하고 법에서 정한 원칙을 지키는 것이 노 전 대통령이 말한 성숙한 민주주의라며 거대 야당인 민주당을 저격했고,

민주당은 노무현 정신이 여전히 살아있는데도 검찰공화국을 향해 속도를 내고 있다며 윤석열 정부의 오만과 독주에 맞설 지방정부를 세워 힘의 균형을 맞춰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여야 모두 모처럼 한목소리로 노무현 전 대통령을 기렸지만, 당장 임박한 지방선거와 산적한 현안들 앞에서 '노무현 정신'에 대한 해석은 서로 달랐습니다.

YTN 박기완입니다.


YTN 박기완 (parkkw061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