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尹, 한동훈 임명 강행..."국정 의지" vs "막장 인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국회에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불발된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했습니다.

야당은 강하게 반발하면서 한 장관과 마찬가지로 부적격으로 판정한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도 불가하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을 임명했습니다.

두 사람에 대한 인사청문 보고서 재송부 요청에 국회가 응하지 않자, 대통령실에 대한 국회 운영위원회가 진행되는 시간 야당 동의 없이 강행한 겁니다.

다만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임명은 보류했습니다.

국민의힘은 한동훈 장관이 왜 임명돼선 안 되는지 민주당이 국민을 설득하지 못했다면서, 발목잡기 그만하고 한덕수 총리 후보자 인준에 협조하라고 압박했습니다.

[박형수 /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더 이상 이 문제로 국정운영의 발목을 잡혀서는 안 된다는 의지의 표현입니다. 이제 여야 간 협치의 시금석은 한덕수 총리 후보자 인준이 되었습니다.]

민주당은 윤 대통령이 연출한 '인사 막장드라마'라면서, 협치는 내팽개치고 독선에 빠져있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오영환 /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 : 윤 대통령이 국민을 우습게 알고, 국민의 목소리는 듣지 않겠다는 것을 증명한 것입니다. 오만과 독선의 시대는 국민으로부터 반드시 심판받을 것입니다.]

앞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도 한동훈 장관 임명 강행 기류에 여야 의원들 사이 치고받는 난타전이 이어졌습니다.

[김영배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실 대통령께서 시정연설을 통해서 협치 의지 밝히실 때만 해도 상당히 기대를 했는데 너무 실망스럽습니다.]

[전주혜 / 국민의힘 의원 : 이거는 시험을 망치고 난 다음에 재시험 요구하시는 거랑 똑같습니다. (청문회에서) 그날 이야기됐던 것은 '이모', 그다음에 '한국3M' 이렇게 전 국민이 굉장히 즐거웠다….]

한동훈 장관 임명 강행에 한덕수 총리 후보자 인준도 셈법이 복잡해졌습니다.

여야는 오는 20일 본회의에서 한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표결하기로 합의했는데, 민주당 내 부결 여론도 많아 낙관할 수만은 없는 상황입니다.

여기에, 윤 대통령이 정호영 후보자까지 밀어붙이려 한다면 여야가 타협점을 찾기는 더 쉽지 않아 보입니다.

YTN 조성호입니다.



YTN 조성호 (cho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