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北, 증상자 30만 육박·누적 42명 사망..."치료법 몰라 늘어"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북한 코로나19의 확산세가 빨라지는 가운데 오늘은 신규 발열 환자가 30만 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망자도 15명이 발생해 현재까지 42명으로 늘었는데, 북한 당국은 치료법을 몰라 약물사용 부주의로 숨진 사람들이 많았다고 밝혔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한연희 기자!

북한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군요?

[기자]
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관영 매체들은 그제 저녁부터 어제저녁 6시까지 전국적으로 29만6천180여 명의 발열 환자가 새로 발생했고, 15명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말부터 발생한 발열 환자 수는 82만620여 명, 누적 사망자 수는 42명입니다.

또 발열 환자 가운데 49만6천30여 명이 완쾌됐고, 32만4천550여 명이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북한이 지난 12일, 처음 코로나19 발병 사실을 공식 인정했을 당시 발열 환자가 만8천여 명이었고,

이튿날인 13일 17만4천400여 명의 발열 환자가 신규로 발생했다고 보도했던 점을 고려하면 확산세가 굉장히 가파릅니다.

북한 관영 매체는 여전히 '확진자'가 아닌 '유열자', 그러니까 발열 환자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있는데, 자가검사 키트와 PCR 검사 물자가 없어 몇 명이나 확진됐는지 정확한 규모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매체들은 특히, 코로나19에 대한 인식과 이해가 부족하고 치료 방법을 잘 알지 못한 데서 비롯된 약물 사용 부주의로 인한 사망자가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고 전했는데요.

이와 관련해, 북한은 주민들에게 올바른 치료방법과 위생상식을 알리기 위한 선전을 펴고 있고,

격리와 봉쇄로 주민들의 생활이 어려워지지 않게 물자보장 사업을 강화했다고 전했습니다.

[앵커]
우리 정부는 코로나 방역지원과 관련한 제안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요?

[기자]
네, 윤석열 대통령이 직접 북한에 백신과 의약품을 지원하겠다고 밝힌 만큼, 조만간 북한과 직접 접촉에 나설 전망입니다.

북한이 우리 정부 입장을 언론보도 등을 통해 인지하고 있겠지만, 이를 공식 채널로 직접 제안하는 것은 무게감이 다르기 때문인데요.

관련 논의는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취임하면 본격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통일부가 남북 연락사무소 통신선을 통해 '방역 지원 의사가 있으니 실무접촉을 하자'는 취지의 전통문을 북한에 보내는 방식이 유력합니다.

다만, 우리가 방역협력을 위한 실무접촉을 제안한다고 해도 북한이 응할지는 미지수입니다.

코로나19 상황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지만, 북한이 현재까지는 외부 조력없이 자력으로 대응하자는 분위기를 내비치고 있기 때문입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어제도 현 상황이 지역간 통제 불능한 전파가 아니라 봉쇄지역과 해당 단위 내에서의 전파상황이라며 악성전염병을 최단기간 내에 극복할 수 있다는 신념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통일외교안보부에서 YTN 한연희입니다.



YTN 한연희 (hyhe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