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김정숙 여사 피라미드 관람 논란에 "애쓴다" 반응

탁현민, 김정숙 여사 피라미드 관람 논란에 "애쓴다" 반응

2022.02.03. 오후 3:4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탁현민, 김정숙 여사 피라미드 관람 논란에 "애쓴다" 반응
연합뉴스
AD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3일 김정숙 여사의 피라미드 관람에 대해 입을 열었다.

앞서 김 여사는 지난 15~22일 문재인 중동 순방에 동행해 피라미드를 방문했지만, 청와대는 이를 공개하지 않았다.

3일, 탁 비서관은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해외 정상이 방문했을 때 관광상품 홍보, 경제적 효과, 양국 간 우의를 다지기 위해 '피라미드 방문'과 같은 관광 일정을 만든다고 해명했다.

탁 비서관은 대통령 내외가 함께 피라미드 방문을 권유받았지만 김 여사만 가게 된 사연에 대해서 설명했다.

그는 "(대통령은) 정상회담 및 K9자주포와 관련한 중요 일정들이 있기도 했지만, 이집트에서의 유적지 방문에 대해 어떤 음해와 곡해가 있을지 뻔히 예상되었기 때문에 일정을 거절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집트 측에서 국빈방문한 해외 정상 중에 이집트 문화의 상징인 피라미드 일정을 생략한 사례가 없어 재고를 요청했고, 결국 김 여사와 최소 인원만 피라미드를 방문하는 것으로 결론 지어졌다.

탁 비서관은 "이집트 정부는 국빈방문한 국가원수가 상대국의 문화유적지를 왜 방문하지 않겠다는 것인지, 여사님만 가는 것도 비공개해야 한다는 사실에 대해 무척 의아해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탁 비서관은 "버킷리스트니 어쩌니 하는 야당의 무식한 논평이나, 양국이 합의한 비공개 일정도 호기롭게 공개하며 여사님의 피라미드 방문이 마치 못 갈 곳을 간 것처럼 호도하며 논란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는 매체들"이라고 언급하며 "애쓴다"는 말을 남겼다.

YTN 최가영 (weeping07@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