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팩트와이] "여성가족부 폐지 찬성 98%"...사실일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이 여전히 논란입니다.

인터넷에서는 '98% 찬성'이라는 내용의 공인되지 않은 설문조사 결과까지 떠돌았는데요,

신지원 기자가 팩트체크했습니다.

[기자]
지난 25일, 보수 성향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입니다.

'여성가족부 폐지'에 대한 설문조사가 진행 중인데, 98%가 찬성하고 있다는 내용입니다.

누가, 어떻게 조사했는지는 밝히지 않은 채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할 거라고 예고했습니다.

같은 날, 이번에는 인터넷 매체가 여가부 폐지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보도했습니다.

남성의 60%, 여성의 40%가 여가부 폐지에 찬성했다고 전했는데, 여론조사 기관이 아닌, 결혼정보업체에 의뢰해 진행된 설문조사였습니다.

보도나 공표를 목적으로 한 선거 여론조사에는 지켜야 할 것들이 많습니다.

객관성과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해 법으로 정해 놓은 기준들입니다.

선거 관련이라면, 설문조사든 여론조사든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기준을 따르지 않고서는 조사를 진행할 수도, 결과를 공표할 수도 없습니다.

두 설문조사 모두 기본적인 기준조차 지키지 않았고, 결국,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제재를 받아 삭제됐습니다.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관계자: 해당 인터넷 사이트 이용자의 연령, 성별, 정치적 성향 등의 특성이 반영될 수 밖에 없고, 등록된 여론조사 결과로 오인될 수 있는 문제 등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여론조사 기준을 따르지 않은 채 여가부 폐지에 대한 찬반 의견을 물은 각종 설문조사들.

믿을 수 없는 정보입니다.

20대 대선, 이제 40일도 채 안 남았습니다.

신뢰성 떨어지는 정보가 유권자의 판단을 흐리지 않도록 모니터링 강화 등 발 빠른 대응이 필요합니다.

YTN 신지원입니다.




YTN 신지원 (jiwonsh@ytn.co.kr)
인턴기자: 김선우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