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건희 둘러싼 '무속 논란'...이번엔 '신딸' 의혹?

실시간 주요뉴스

與 최민희 "김건희, 건진법사 신딸이라는 의혹"
최민희 "건진법사 '건'자·김건희 '건'자 일치해"
與 윤호중 원내대표 "무속 논란, 네거티브 아냐"
윤호중 "샤머니스트가 퍼스트레이디 될까 우려"
■ 진행 : 김선영·김대근 앵커
■ 출연 : 추은호 / 해설위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최민희 /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어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 건진법사의 건자와 건희의 건자가 일치한다는 보도를 봤습니다. 그런데 이름을 명신에서 건희로 바꾸는 과정이 궁금하잖아요. 저는 그게 건진법사가 신딸이나 뭐 신아들이 여럿 있고 그중에 한 명이 김건희 씨가 아닌가 하는 의혹입니다.]

◇ 앵커 : 최민희 전 민주당 의원이 라디오 방송에 나와서 이렇게 얘기한 겁니다. 건진법사의 건 자와 건희의 건 자가 일치한다. 그리고 김건희 씨가 건진법사 신딸 중의 한 명이다라는 의혹이 있다, 이런 취지의 발언을 한 거거든요.

◆ 추은호 : 그렇습니다. 최민희 전 의원이 지금 민주당 선대위의 미디어특보단장입니다. 나름대로 미디어특보단장,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는데 여기서 건진법사의 건 자, 세울 건 자죠. 그리고 김건희 씨가 김명신에서 김건희로 개명할 때 이 건 자가 같은 것이 영향을 받은 것 아니냐. 그래서 건진법사의 신딸 또 아들, 여러 명 있다고 하는데 그중 하나가 아니냐라는 의혹이 있다.

◇ 앵커 : 일종의 건 자 돌림이냐, 이런 얘기인가요?

◆ 추은호 : 그렇습니다. 이거를 자신의 주장이 아니라 유튜브에 그렇게 주장하는 의혹이 있다라고 남의 이야기를 가지고 언급을 한 거죠. 그러면서 명예훼손이나 이런 걸 피해가려고 접근하는 방법 것 같은데 모르겠습니다.

사실 여부는 저는 확인을 안 해서 모르겠습니다마는 과연 이런 식으로 카더라식 접근. 이런 것이 어느 정도 효과가 있을지는 저는 아직까지는 잘 확신을 못하겠습니다.

◇ 앵커 : 지금 그래픽에 나오는 대로 윤호중 원내대표는 샤머니스트 레이디가 퍼스트레이디 되는 것에 대한 우려가 분명히 있다. 이렇게 공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무속 논란과 관련해서는 윤호중 원내대표가 이게 무슨 네거티브냐, 이거 검증이다 이렇게 주장하고 있는데 어떻게 보십니까?

◆ 추은호 : 윤호중 원내대표도 역시 자기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보수 언론에 이런 칼럼이 실렸다라고 언급을 하면서 접근하는데 이것은 사실 확인이다. 그리고 이재명 후보가 네거티브를 하지 말자라고 한 그 네거티브 공세가 아니다. 사실 확인은 당연히 해야 되는 것 아니냐라고 하는데 사실 확인은 당연히 해야죠.

하지만 그런 측면이 있습니다. 자기가 하면 검증이고 남이 하면 네거티브입니다. 그런 측면이 이번 공세에서, 무속 논란에서 또 나타난 것이 아닌가라고 하는 씁쓸함을 감출 수 없을 것 같습니다.

◇ 앵커 : 이 부분이 또 있습니다. 무속 논란을 왜 이어갈까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기도 하는데 여론조사 추이를 쭉 보니까 무속 논란을 집중 제기했을 때 이재명 후보 지지율이 조금 상승세였다, 이런 내부 분석이 있다는 얘기도 있더라고요.

◆ 추은호 : 아무래도 무속 논란을 꺼내서 김건희 씨를 라스푸틴이라든가 아니면 고려 때 신돈이라든가 또 최순실 이렇게 연계시키려고 하는 전략, 이런 것들이, 이런 연상시키면 보수적인 기독교층 그리고 중도층 중에서 나름대로 합리적인 중도층에 대해서 아주 회의감을 많이 가질 수가 있는 거죠. 그래서 윤석열, 김건희 부부에 대해서 이래서 되겠느냐라고 하는 그런 의구심을 가질 수는 있을 겁니다.

그것이 나타나는 여론조사라든가 나타날 가능성도 있는데 그렇지만 사실을 가지고 접근하는 것이 아니거든요. 카더라라는 이야기 아니면 시중이 이런 의혹이 있다라고 하는 접근 방법을 가지고는 여론을 확 바꾸기에는 한계가 있다라는 거죠. 그래서 이상민 의원, 미스터 쓴소리가 내부에서도 과유불급이다.
검증이 윤석열 후보 본인한테 집중을 해야지, 주변에 너무 집중하는 것은 오히려 역효과가 있을 수 있다라고 지적을 하는데 그 부분을 민주당 내에서도 한번 새겨들을 필요가 있다라는 생각이 듭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